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 I love bicycle”

호주 공직사회 자전거 타기 열풍 … 업무용 자전거 도입 기업과 대학도 동참

  • 애들레이드=최용진 통신원 jin0070428@hanmail.net

“ I love bicycle”

“ I love bicycle”

자전거를 타는 호주 멜버른 시민들.

호주 빅토리아 주의 소도시 포트필립의 시장 자넷 볼리토(여·44) 씨의 하루는 평범하게 시작된다. 오전 6시30분에 일어나 중학생인 두 딸의 점심 도시락을 챙긴 뒤 서둘러 출근 준비를 마치면 오전 8시. 이제는 시내 중심부에 있는 시청 집무실을 향해 집을 나설 차례다. 시내로 향하는 도로 곳곳은 이미 막히기 시작했다. 하지만 볼리토 시장은 별로 걱정하지 않는 표정이다. 시장에게 으레 제공되는 관용차량 대신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때문이다.

최근 호주에서는 볼리토 시장처럼 자동차 대신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공무원이 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모두 빅토리아 주에 있는 포트필립, 야라, 마리비농 시 세 곳이다. 볼리토 시장은 2005년 시장에 당선된 때부터 지금까지 자전거로 출퇴근할 뿐 아니라 업무차 사람들을 만나러 갈 때도 자전거를 탄다. 볼리토 시장을 본받아 포트필립 시 공무원들 또한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이용해 시청으로 출근한다.

자전거 마니아 클럽 같은 관공서

지난해까지 야라 시 시장으로 재임했던 재키 플리시키(여·45) 씨는 지금도 ‘자전거 타는 시장’으로 불릴 정도로 자전거 마니아다. 그는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것은 물론, 자전거 복장을 하고서 공식석상에 나타나 화제를 낳기도 했다. 마리비농 시의 자넷 라이스(여·38) 시장과 시청 공무원들 또한 자전거로 출퇴근한다.

시장들이 나서 자전거를 이용하는 이유는 자전거가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임을 몸소 널리 알리기 위해서다. 자전거 애용에 대해 볼리토 시장은 “교통체증으로 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고, 주차 걱정도 없다. 또한 환경오염을 덜어주는 등 자전거는 장점이 많다”고 말한다. 플리시키 시장은 “2006년 한 해 동안 관용차량 대신 자전거를 탐으로써 절약한 기름이 1만 호주달러(약 733만원)에 이른다”면서 자전거의 경제적 이점을 강조했다.



시장의 솔선수범 앞에서 시청 공무원들이 가만있을 리 없는 법. 세 도시의 시청 공무원들 또한 앞다투어 자전거 이용에 나서고 있다. 덕분에 각 시청에서는 재미있는 장면이 연출되곤 한다. 시청 사무실 곳곳에 자전거용 헬멧과 자전거 관련 장비들이 가득 놓여 있는 것이다. 그래서 요즘 이들 시청에서는 “딱딱한 관공서가 마치 자전거 마니아 클럽 사무실 같다”는 말도 회자되고 있다.

“ I love bicycle”
공무원들이 좀더 편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배려하는 시의 노력도 인상적이다. 야라 시는 시청 건물 뒤편에 자전거 전용 주차장을 따로 마련했다. 시청에 배치된 업무차량을 대신하는 ‘업무용’ 자전거와는 별도로, 출퇴근 거리가 20km 이상인 공무원들에게 자전거를 무상으로 지급하기도 했다. 마리비농 시의 경우 지난해 자전거 이용 장려 차원에서 업무차량을 모두 없앴다.

시청 공무원들의 자전거 애용은 시민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많은 시민이 자전거로 출퇴근하기에 동참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각 시청은 시민들이 더욱 편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자전거 전용도로를 시내 중심부까지 확장하고 전용 주차장을 확보하기 위해 세 시청이 공동으로 7200만 호주달러(약 530억원)를 투자하기로 합의한 것. 이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해 연말 6주 동안 북아메리카와 유럽 선진국 등으로 답사를 다녀온 라이스 시장은 “보행도로와 자전거 전용도로의 폭이 균등하게 배치된 네덜란드가 매우 인상적이었다”면서 “호주는 아직 미흡한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자동차보다 30% 많은 127만 대 판매

공무원발(發) 자전거 타기 운동은 기업과 대학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관용차량이나 업무차량을 자전거로 대체하는 기업과 대학 수가 부쩍 증가한 것. 현재 호주 전역에서는 50여 기업이 관용차를 대신해 자전거를 타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호주국립대학교(ANU)와 건설회사인 ‘렌드리스(Lend Lease)’, 엔지니어링 업체 ‘아럽(Arup)’,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에 있는 정유회사 ‘BP’ 등이다. 빅토리아 주 자전거홍보재단의 이안 크리스티 대표는 “환경문제와 밀접하게 연관된 기업들 중심으로 자전거 이용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 I love bicycle”

자전거를 타고 출근 중인 볼리토 시장(왼쪽).

이러한 흐름에 맞춰 자전거의 환경친화성을 적극적으로 따져본 연구 결과가 최근 언론에 보도돼 큰 주목을 받았다. 호주국립대가 교직원에게 업무차량 대신 32대의 자전거를 사용하도록 한 뒤 두 달 동안 이용 실태를 면밀히 관찰했다. 이 기간에 32대의 자전거는 모두 3776km를 달렸다. 같은 거리를 자동차를 타고 이동한다면 이산화탄소가 1320kg 배출된다(소형차의 경우 1km 주행당 350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즉, 두 달간의 자전거 이용으로 호주국립대 교직원은 1320kg에 이르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축한 셈이다.

사회 전반의 자전거 이용 확산에 힘입어 지난해 호주에서는 자전거가 자동차보다 30% 이상 많이 팔렸다. 자동차는 96만2000대 팔린 데 비해 자전거는 무려 127만 대가 팔린 것. 호주자전거협회 피터 스트랑은 “매년 자전거 이용자가 10%씩 늘고 있으며, 이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호주의 자전거 열풍은 쉽게 식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주간동아 571호 (p58~59)

애들레이드=최용진 통신원 jin0070428@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