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집념의 왼팔 서각가 덕수궁 돌담길 파수꾼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집념의 왼팔 서각가 덕수궁 돌담길 파수꾼

집념의 왼팔 서각가 덕수궁 돌담길 파수꾼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덕수궁 돌담길을 지키는 사람. 그가 만든 작품 혹은 상품은 오늘도 덕수궁의 차가운 돌담에 기댄 채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끈다. 미당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 윤동주의 ‘서시’도 있고 흔하디흔한 성경 구절도 있다. 간간이 유명인들의 얼굴도 눈에 띈다.

덕수궁 돌담길의 서각가 조규현(46) 씨는 올해로 13년째 덕수궁을 파수꾼처럼 지키고 있다. 그는 아홉 살 때 미군 트럭에 치여 오른팔을 잃었다. 함께 길을 걷던 사람들은 모두 죽었다. 오른팔을 잃은 젊은이는 할 일도, 갈 곳도 없었다. 가출과 방랑. 한쪽 팔로 125cc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20대를 길거리에서 보냈다. 춘천으로 대구로, 전국을 오토바이 하나로 휘젓고 다니면서 신문팔이에서부터 구두닦이까지 안 해본 일이 없다고 한다.

그러다가 만난 것이 서각. 지금으로부터 22년 전인 1985년이었다. 우연히 춘천에서 맞닥뜨린 ‘멋진’ 서예작품에 매료된 후 그의 인생은 180도 바뀌었다.

“서예를 배우려고 했는데 어쩌다 보니 서각을 하게 됐어요. 어릴 때부터 만드는 재주가 있었는데 이게 다 운명인 거죠. 스승님께 1년 정도 배웠고, 10년 넘게 독학했습니다. 그러나 오른팔이 없는 제가 서각을 배우는 건 쉽지 않았어요. 처음에는 망치 끝이 살을 파고들어 작업을 10분도 계속할 수 없었죠. 하지만 지금은 서각을 하고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1999년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방한했을 때 그는 여왕의 얼굴을 담은 자신의 서각작품을 영국문화원을 통해 여왕에게 전달했다. “한국을 방문한 국빈에게 부족하지만 뭔가 선물을 주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앞으로도 힘닿는 한 서각을 계속할 계획이다. 할 수만 있다면 서각을 하다가 이 세상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 장애인 복지대학을 만드는 게 꿈이라는 그는 “가난하고 몸이 불편한 사람을 위해 살고 싶다. 그러기 위해 더 열심히 공부해 좋은 작품을 만들 것이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주간동아 2007.01.09 568호 (p102~103)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