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방송|<신돈> MBC 토·일 밤 9시 40분

권력 싸움 본격화 시청률 탄력

  • 손주연/ ‘ME’ 기자

권력 싸움 본격화 시청률 탄력

권력 싸움 본격화 시청률 탄력
프라하의 연인’ 시청률이 옛 연인 윤재희(전도연)에게서 버림받은 지영우(김민준)의 자살 소동이란 강수에도 주춤하는 사이, MBC 특별기획 드라마 ‘신돈’이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서 다시 힘을 얻고 있다.

사실 제작 초기만 해도 MBC는 ‘신돈’을 ‘포스트 김삼순’을 책임질 구원투수로 여겼다. ‘왕과 비’ ‘명성황후’ 등 굵직한 사극과 현대극 ‘아내’로 큰 성공을 거둔 정하연 작가와 ‘영웅시대’ ‘베스트극장’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진민 PD가 일궈낼 시너지 효과에 대한 믿음이 컸던 때문이다. 100억원 이상이 투입된 화려한 세트며, 손창민·정보석·김혜리 등 안정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까지 캐스팅해냈으니 성공은 당연할 듯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평가는 냉혹했다. ‘신돈’은 방송 초기 KBS의 수입 드라마 ‘칭기즈칸’에도 못 미치는 한 자릿수 시청률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신돈’의 화려한 연출력과 독특하면서도 탄탄한 구성을 높이 샀지만, 신돈은 그간 전투 장면의 호쾌함을 담은 정통 사극 혹은 한 인물의 성공기를 그리는 퓨전 사극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불황에 빠진 MBC가 170억원이라는 막대한 제작비를 들여 제작한 ‘신돈’이 참패하자 여기저기서 정치 사극은 더 이상 인기를 얻을 수 없다는 둥, 앞으론 드라마에 막대한 자본이 투입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둥의 이야기들이 이어졌다. 하지만 제작진과 배우들은 담담했다. 오히려 “신돈(손창민)과 공민왕(정보석)에 대한 서술적 설명이 많은 극 초반은 다소 지루할 수도 있다. 하지만 두 사나이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10회 이후부터는 탄력을 받을 것”이라 자신했다.

예상은 적중했다. 11월6일 13부를 내보낸 ‘신돈’이 12.8%(TNS 미디어 코리아)라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보인 것이다. 이제 ‘신돈’은 신돈이 권력의 정점에 서기까지의 과정, 즉 종교와 구도의 세계에서 속세로 들어서는 성장통과 그러면서 벌어지는 공민왕과의 대결에 초점을 맞출 참이다. 그런 만큼 시청률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주간동아 2005.11.22 511호 (p83~83)

손주연/ ‘ME’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