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슈 인물 5문5답|백상승 경주시장

“방폐장은 경주 발전 새로운 동력”

  • 김시관 기자

“방폐장은 경주 발전 새로운 동력”

11월3일 19년 동안 둥지를 찾지 못했던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장(방폐장) 유치 찬반 주민투표 결과, 경북 경주가 1위로 결정됐다. 백상승 경주시장은 결과가 나온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위대한 결정을 내려준 모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다음은 기자회견 내용이다.

문: 방폐장 유치가 사실상 확정됐는데.

답: “태권도공원, 경마장 등 그동안 여러 차례 국책사업을 유치하려 했으나 실패를 거듭해왔다. 이번에 방폐장 유치가 확정돼 경주 시민 모두의 숙원사업이 해결됐고, 경주 부활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모든 시민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싶다.”

문: 90%에 가까운 높은 찬성률로 방폐장을 유치하게 된 배경은.

답: “경주는 월성원자력발전소에 4기의 중수로 원전을 운용하고 있다. 또 신월성 1·2호기도 추가로 만들고 있는 등 원자력발전소만 6기가 있다. 따라서 중·저준위 방폐장 유치에는 최적의 환경과 조건을 갖춘 지역이다. 이런 당위성을 주민들이 이해했고 지지해줘 좋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본다.”



문: 경주 발전에 미칠 영향은.

답: “3000억원이라는 정부 인센티브와 경북도의 300억원 등의 지원은 당장 방폐장 예정지 주변 농·어민들이나 지역의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쓸 수 있다. 방폐장 유치와 함께 양성자가속기,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등이 옮겨오면 인구 감소 현상이 역전될 수 있다. 앞으로 경주는 관광과 첨단과학, 신라문화가 공존하는 첨단 도시가 될 토대를 마련했다.”

문: 방폐장 건립 후보지는.

답: “경주 지역에는 33km의 해안선이 있다. 월성원자력본부가 있는 양남면과 신월성 1·2호기를 짓고 있는 양북면 인근을 방폐장 부지로 생각하고 있다.”

문: 반대하는 시민들도 있었는데 대책은.

답: “내가 직접 나서서 설득하고, 시에서 나서 모두가 화합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갈등을 없애도록 하겠다. 지역 간 경쟁이 첨예화하면서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발언들도 나왔지만 각 지역 나름의 다급했던 처지를 이해한다. 군산, 포항 등 탈락한 시와 주민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뜻을 전한다.”



주간동아 2005.11.15 510호 (p10~10)

김시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