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아홉 번째 유럽 초대展 … ‘붓글씨의 힘’

  • 송홍근 기자

아홉 번째 유럽 초대展 … ‘붓글씨의 힘’

아홉 번째 유럽 초대展 … ‘붓글씨의 힘’
‘…사람살이와 자연의 한 살림이 비로소 한통속으로 어우러지게 됐다. 600년 고도, 우리의 서울이 한 시대를 갈음하고 생명의 도시로 세계 속에 다시 태어났다….”

청계천 들머리, 8도석 옆 벽면에 새겨진 작가 박범신 씨가 짓고 서예가 정도준 씨가 쓴 ‘청계천 살림의 어제 오늘 내일’의 일부다.

정 씨의 글씨는 힘의 강약이 리듬을 타고 흘러, 선이 역동적이고 화려하다. 문자의 수려한 흐름은 글씨를 마치 살아 있는 듯 보이게 한다.

그의 글씨 80여점이 11월17일부터 12월3일까지 프랑스의 ‘에스파스 아르 에 리베르테 미술관’에서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아홉 번째 유럽 초대전.

왜 유럽인들은 서예 작품에 열광할까. 그의 설명이다.



“서양미술이 사진기의 출현으로 변화했듯이, 인쇄기술의 발달로 서예는 기록의 수단이 아닌, 즉 읽는 서예에서 보는 서예로 독립된 예술의 지위를 확보했다. 문자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는 서구인들은 서예를 마치 그림 보듯 접근한다.”

그는 유럽 초대전을 통해 한국 서예를 세계에 널리 알리면서 세계인과 공유할 수 있을 서예술을 만드는 일에 천착해왔다.

“어떻게 하면 서예가 미술의 장르 속에서 당당하게 제 위치를 가질 수 있는가.” 그의 화두다.



주간동아 2005.11.08 509호 (p94~94)

송홍근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