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국제 인물 l 알 카에다 3인자 ‘아부 파라즈 알 리비’

‘빈 라덴’ 은신처 순순히 토해낼까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빈 라덴’ 은신처 순순히 토해낼까

과연 알 리비의 입에서 빈 라덴의 은신처가 튀어나올까.

5월2일 파키스탄 북부 와지리스탄의 마르단 외곽에서 알 카에다의 3인자 아부 파라즈 알 리비가 총격전 끝에 파키스탄 정보요원들에 의해 체포됐다. 파키스탄과 이번 알 리비 체포를 뒤에서 도와준 것으로 알려진 미국이 가장 원하는 정보는 빈 라덴의 은신처. 파키스탄 정보당국은 빈 라덴이 알 리비가 붙잡힌 파키스탄 내 산악지대에 은신 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알 리비는 빈 라덴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다.

알 리비는 빈 라덴, 알 자와히리에 이은 알 카에다의 3인자다. 2003년 페르페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에 대해 두 차례나 암살을 기도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1990년대 빈 라덴과 수단에서 함께 활동했으며,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빈 라덴의 경호를 맡았다. 또 2004년에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테러 계획에도 깊숙이 관여했다. 미국은 그에 대해 10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었다.



주간동아 2005.05.17 485호 (p14~14)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