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보통신

사람은 죽어 디지털을 남긴다

모든 기록 ‘개인 일생 저장소’에 보관 ‘눈앞’ … 사이버 공간 ‘가상 두뇌’ 사생활 침해 가능성 커

  • 류한석/ ZDnet 칼럼니스트 mrlonely@tlcsoft.com

사람은 죽어 디지털을 남긴다

사람은 죽어 디지털을 남긴다
만일 우리가 평생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모든 것을 디지털화해 하드디스크에 저장할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그럴 경우, 우리는 마치 영화를 보다가 앞으로 돌려서 다시 보듯이 자신의 인생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앞으로 수십년이 지나더라도 자신의 지난 일들을 보거나 또는 후대에 전달할 수도 있다. 사람은 죽어도, 일평생의 디지털 기록은 남는다.

MS 연구소 몇 년간 꾸준히 연구

이것이 결코 허무맹랑한 얘기가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MyLifeBits’ 프로젝트를 통해 ‘개인 일생 저장소(Personal Lifetime Store)’를 준비하고 있다. 실제로 MS 연구소는 이를 위해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이와 관련된 연구를 해왔다. 이 프로젝트는 개인이 접하는 책 편지 사진 음성 영화 등을 모두 디지털화해 저장하는 프로젝트다. 또한 전화통화, 인스턴트 메시징, 시청한 TV, 라디오의 모든 내용까지도 캡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러한 캡처를 위해 센스캠(SenseCam)이라는 장비가 프로토 타입(proto type, 시제품)으로 제작됐다.

쉽게 말하면 인간의 제3의 눈과 귀를 통해 보고 들은 모든 것, 즉 개인이 겪는 모든 경험 및 개인을 거쳐간 모든 정보가 ‘개인 일생 저장소’에 저장되는 것이다. 그러나 개인의 일생을 디지털화해 저장하는 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그렇게 디지털화해 저장한 콘텐츠의 용량은 당연히 Tb(테라바이트, 1024Gb=1Tb)를 훌쩍 넘어서고, 수많은 파일로 구성되기 때문에 검색 기술이 중요해진다.

사람은 죽어 디지털을 남긴다

멀티미디어 콘텐츠 검색의 제왕을 꿈꾸는 구글닷컴.

그래서 MS는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응용하여 콘텐츠를 자동 분류하고, 하이퍼링크와 주석을 부여하는 등의 웹브라이징이 가능한 검색 기법을 개발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가 상용화와는 거리가 있을지라도, 이러한 연구 과정을 통해 산출되는 아키텍처(architecture, 컴퓨터 시스템 전체의 설계 방식), 단위 기술, 알고리즘, 특허 등은 상당히 의미가 있는 것이다.



개인의 일생을 디지털화해 ‘개인 일생 저장소’에 영구히 보관하는 기술은 궁극적인 디지털 월드의 구현 사례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때로 이는 무서운 일이다. 이러한 기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할 수는 없을지라도, 만일 그것이 제대로 구현된다면 사람들은 자신의 일생을 저장하고픈 유혹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이며, 그 결과로 만들어진 엄청난 용량의 미디어 파일로 인한 사생활 침해 가능성도 그만큼 커질 것이다.

‘MyLifeBits’ 프로젝트는 다른 용어로 ‘가상 두뇌(virtual brain)’라고 불리며, 해당 프로젝트 담당자는 몇 십 년 뒤 우리가 인지 가능한 모든 정보가 사이버 공간에 보관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일종의 사이버 공간이 가상 두뇌 구실을 하는 셈이다. SF 소설의 느낌으로 얘기하자면, 해당 사이버 공간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할지도 모를 일이다.

사람은 죽어 디지털을 남긴다

개인의 일생을 모두 디지털화해 저장한다는 프로젝트인 ‘MyLifeBits’.개인이 접하는 모든 미디어를 디지털화하는 캠코더 센스캠.

타인의 인생 검색 눈앞의 현실?

이러한 검색기술의 발전 방향은 무궁무진하다. 현재 절정의 인기를 구가하는 구글(Google) 검색은 웹에서의 텍스트 및 이미지에 대한 정보 검색을 제공해주고 있다. 그리고 얼마 뒤에는 동영상, 음악 등의 멀티미디어 콘텐츠 검색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MS가 2006년 선보일 예정인 새로운 운영체계, 코드명 ‘롱혼(Long horn)’은 완전히 새로운 검색 기술을 받아들일 예정인데, 파일 시스템 기반의 방대한 멀티미디어 콘텐츠의 보관 및 검색 기술이 바로 그것이다. 5년 내에 1000Gb의 하드디스크 가격이 300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더욱 많은 자료를 빨리, 그리고 효과적으로 찾는 기술이 요구된 셈이다. 궁극적으로는 현재 우리가 구글을 이용해 텍스트 검색을 하듯, 스스로의 인생을 그리고 다른 사람의 인생을 검색하게 될 전망이다.

현대 기술은 반드시 일반 대중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고 발전하는 것이 아니다. 기술은 어느 순간부터 그 자체의 생명력을 가지며, 그것은 현대인의 욕망을 강력하게 자극함으로써 무럭무럭 성장해간다. 지금 우리의 삶이 10년 전 사람들이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삶이고, 또한 당시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던 수많은 도구와 기술들에 의해 현대 우리의 삶이 지배되고 있는 것처럼, 미래에도 역시 그러할 것이다.



주간동아 2005.01.04 467호 (p62~63)

류한석/ ZDnet 칼럼니스트 mrlonely@tlcsoft.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