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예가 참새 | ‘한국 드라마’ 일본에서 왜 인기 끌까

순애보 추억에 ‘눈물’, 남자 배우 매력에 ‘탄성’

  • 용원중/ 메트로신문 대중문화팀 차장 goolis@hotmail.com

순애보 추억에 ‘눈물’, 남자 배우 매력에 ‘탄성’

순애보 추억에 ‘눈물’, 남자 배우 매력에 ‘탄성’
‘욘사마 신드롬’을 만들어내며 8월21일 종영된 ‘후유노 소나타(겨울연가의 일본명·사진)’ 이후에도 일본 열도 내 한국 드라마 열풍은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일본의 주요 방송사 방영 스케줄만 봐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NHK 위성 BS2에서는 이병헌 송혜교 주연의 ‘올인’이 방영되고 있고, NHK 지상파는 다음달 2일부터 최지우 이병헌 류시원이 출연한 ‘아름다운 날들’이 전파를 탄다. 또 후지TV는 ‘천국의 계단’을, 유료 영화채널 와우와우는 더빙판으로 방영 중인 ‘여름향기’의 자막판과 ‘가을동화’, 사극 ‘대장금’을 다음달부터 내보낸다. 최근 종영한 ‘파리의 연인’ 역시 후지TV에서 구매의사를 밝힌 뒤 방영일자를 고르고 있다.

한국 드라마가 ‘드라마 왕국’이라는 일본에서 왜 이토록 인기를 끌까. 순애보와 드라마 속에서 그려지는 한국 남성의 매력 때문이라는 게 현지인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최근 일본 드라마는 신파조로 치부될 수도 있는 정통 멜로와 순애보를 찾아보기 힘들다. TBS의 드라마 ‘세계의 중심에서’가 크게 히트한 이유도 오랜만에 접하는 순애보 때문이었다. 일본에 직수입되는 대부분의 한국 드라마는 지고지순한 사랑을 다룬다. 국내에서는 식상한 소재라고 평단의 ‘안줏거리’로 오르락내리락하지만, 일본에서는 융숭한 대접을 받는 셈이다.

여기에 다정다감하기만 한 일본 남자들과 달리 드라마 속 한국 남자들은 여자를 향해 “나를 믿고 따라와”라며 박력만점의 모습을 보여 여성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강력하게 유인한다. 그래서인지 현지 버라이어티 오락프로에서는 한국 남성들이 분출하는 터프함의 원천이 군대생활 때문이라는 해석, 남자 연예인들의 군복무 여부까지 시시콜콜 소개한다.

이외 일본 드라마의 경우 대사가 빠르고 장면 장면이 짧게 끊어가는 것과 달리 한국 드라마는 완만한 전개에 복잡한 등장인물들의 관계-알고 보니 아버지가 같았다거나 가난한 여자와 부잣집 아들의 연결 등-가 흥미를 유발하고 막판의 무릎을 탁 치는 반전이 매력 포인트라고 한다.



‘욘사마’의 뒤를 이어 이병헌 박신양 류시원 박용하 원빈 송승헌 지성 가운데 누가 내년도 상반기 히트상품으로 등극해 일본 열도를 ‘유린’할지 자못 궁금해진다.



주간동아 452호 (p83~83)

용원중/ 메트로신문 대중문화팀 차장 goolis@hot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