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제8회 박카스배 한중천원전 3번기 최종국

설마 하는 배짱이 대마 죽였다

최철한 8단(흑) : 구리 7단(백)

  • 정용진/ Tygem 바둑웹진 이사

설마 하는 배짱이 대마 죽였다

설마 하는 배짱이 대마 죽였다
경주에서 벌어진 박카스배 한중천원전 3번기에서 한국의 천원(天元) 타이틀을 갖고 있는 최철한 8단이 중국 천원 보유자인 구리 7단에게 2대 1로 무릎을 꿇었다.

둘 다 천부적인 싸움꾼 소리를 듣는 기사들답게 시종 박진감 넘치는 전투를 펼쳤다. 3번기 1국에서 무기력하게 물러선 최철한 8단은 2국에서 뚝심을 발휘하며 역전승해 흐름을 단숨에 바꾸었다. 최종 3국 역시 초반부터 화끈한 난타전이 전개되었으나, 맹독이 되살아난 ‘독사’ 최철한의 페이스대로 흘렀다. 다 이긴 바둑이었다. 우상변 싸움에서 백 들을 몽땅 잡은 상황에서 송태곤 7단은 “끝났다”고 선언했다. 기자들이 최철한 8단의 ‘통합 천원’ 등극 기사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좌하변 흑대마가 아직 살아 있지 못한 꺼림칙한 구석은 있었지만, 그거야 10에 가일수해 살아버리면 그만이었다.

설마 하는 배짱이 대마 죽였다
그런데 최철한 8단이 흑1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너무 강하면 부러지는 법인데….” 검토실에서 혹여 다 된 밥에 재 뿌릴까 걱정스러운 눈길을 보내고 있었다. 숨이 다 넘어가던 구리 7단의 눈에 반짝 생기가 돌았다. 백2~6으로 쭉쭉 밀어붙인 뒤 8로 흑대마를 위협했다. 흑1로 살면 백2 이하로 뚫고 나오는 수가 있다. 그러면 흑은 ▲ 다섯 점을 버리겠다는 생각으로 계가를 맞추는 정도고, 실은 이것이 냉철한 판단이었다. 그래도 흑이 좋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철한 8단은 흑9로 백 넉 점마저 챙겨버렸다. 대마불사라는데 설마 죽기야 하겠냐는 생각으로 배짱을 부렸으나 설마가 사람 잡는다고, 막상 백10의 파호를 당하자 살길이 없었다. 중국산 ‘구리’가 한국산 ‘철’보다 강한가? 190수 끝, 백 불계승.



주간동아 449호 (p89~89)

정용진/ Tygem 바둑웹진 이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