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아름다운 연꽃아 우리 마음에도 피어나라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글·전원경 기자 winnie@donga.com

아름다운 연꽃아 우리 마음에도 피어나라

아름다운 연꽃아  우리 마음에도 피어나라

여술마을의 연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논 가득히 핀 연꽃을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삭막한 고층아파트 사이에 연꽃이 선녀처럼 내려앉았다. 경기 성남시 여수동 여술마을 주민들이 출자한 영농조합법인 ‘연꽃나라’ 조합원들이 논 5000여평에 심은 연꽃이다. 조합원들은 7월4일부터 6일까지 ‘연꽃축제’를 열어 연잎차 연밥 연국수 등 연꽃으로 만든 별미를 관광객들에게 대접했다.

부처님이 룸비니 동산에서 태어나 발자국을 뗄 때마다 송이송이 솟아났다는 연꽃. 수만 송이의 연꽃 속에는 더 나은 삶을 위한 여술마을 주민들의 소망이 숨어 있다.



주간동아 393호 (p6~7)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글·전원경 기자 winni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