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일본에 한국촌 만듭니다”

  •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일본에 한국촌 만듭니다”

“일본에 한국촌 만듭니다”
”1500여년 만에 일본 땅에 ‘문화’라는 이름으로 뭘 만든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그런 만큼 남북을 아울러서 200~300년 후를 내다보고 추진할 생각입니다.”

일본 오사카에 한국촌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링쿠코리아 문국주 대표(49)는 “지금이야말로 일본 간사이지역에 한국촌을 건설할 수 있는 호기”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링쿠코리아는 한국촌 건설을 위한 한·일추진위원회(위원장 이부영 한나라당 의원, 김근태 민주당 의원) 산하에서 실무를 담당했던 조직위원회가 법인으로 전환된 것. 일본 간사이지역에는 재일교포가 20만명 넘게 살지만 그동안 자금문제 등 때문에 한국촌 건설계획이 수차례 무산되곤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일본측의 높은 관심과 배려로 한국촌 건설 계획이 탄력을 받고 있다. 이미 오타 후사에(太田房江) 일본 오사카부 지사가 6월27일 오사카 한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국촌 건설을 위한 한·일추진위원회 총회에 참석, “일본인들이 한국 음식문화를 비롯해 다양한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국촌 건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사카부는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 분위기가 무르익던 2001년 12월 오사카총영사관에 8700평의 부지를 무상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한국촌 건설에 아낌 없이 협조하고 있다.

링쿠코리아측은 오사카부가 제공한 부지에 한국의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개인 등으로부터 출자를 받아 한국촌을 건설한다는 계획. 현재 오사카 민단을 비롯한 재일교포 기관과 몇몇 개인기업이 이미 참가 의사를 밝혔고, 한국에서는 인천광역시, 강원·충남·경남·제주도 등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 사업비는 600억원이며 완성 시기는 2005년 8월이다. 한국촌에는 한국의 식품과 문화 등을 소개하는 150여개 점포가 들어선다.

처음 조직위측이 가장 고심했던 것은 한국촌 건설계획에 대해 ‘분양사업’ 내지 정치인을 등에 업은 장삿속이라는 일부의 지적을 어떻게 극복할까 하는 점. 조직위 관계자는 “결국 이런 지적을 피하기 위해서는 신뢰성 있는 조직위 대표 겸 링쿠코리아 대표를 선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내부 토론 끝에 오랫동안 시민운동을 해온 문국주 대표를 영입하기로 했다”면서 “중국에까지 따라가 설득한 끝에 승낙을 받아낼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문대표는 73년 서울대 사회학과에 입학, 이듬해 민청학련 사건으로 제적된 이후 한국천주교정의평화위원회 간사, 사무국장 등을 역임하는 등 가톨릭을 중심으로 사회운동을 해왔다.



주간동아 392호 (p100~100)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