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흑백19로 | 제7기 박카스배 천원전 결승2국

‘소년 장사’ 터미네이터 격파

조훈현 9단(흑) : 송태곤 2단(백)

  • 정용진/ 바둑평론가

‘소년 장사’ 터미네이터 격파

‘소년 장사’  터미네이터 격파
이세돌, 박영훈에 이어 또 한 명의 ‘반상(盤上) 소년 스타’가 탄생할 것인가. 올해 16세인 송태곤 2단은 ‘소년 장사’로 불린다. 어찌나 힘이 센지 프로씨름 원년에 혜성같이 등장한 ‘천하장사’ 이만기를 떠올리게 할 정도다. 11월24일 현재 52승13패로 다승 3위를 달리고 있는 그는 승률 부문만 따지고 본다면 80%로 단연 톱.

어린 나이에 제7기 박카스배 천원전에서 대뜸 백전노장 조훈현 9단에게 도전장을 내민 것도 뉴스감인데 18일 창원에서 열린 결승2국에서 이 ‘백전노장 천하장사’를 들배지기로 메다꽂고 승부를 1대 1 원점으로 돌려놓아 더욱 화제다. 천원전 타이틀 매치는 5번기. 따라서 12월4일 벌어질 결승3국 결과에 따라 뉴스타의 탄생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다.

조훈현 9단은 그 특유의 치열한 몸싸움으로 ‘전신(戰神)’이란 별명을 얻고 있는 터미네이터. 물러서도 될 장면에서도 인정사정없이 몰아붙이는 그의 독수(毒手)는 겪어보지 않은 신예기사에겐 가히 공포에 가깝다. 그러나 지나치게 강해도 부러지는 법. 가 바로 그런 경우.

‘소년 장사’  터미네이터 격파
흑1로 치받아 하변 백대마를 몽땅 잡겠다고 나섰다. 지금 형세는 백이 그로기 상태나 다름없으므로 흑은 1로 물러서서 쫔 한 점의 준동을 완전히 제압해두는 것이 나았다.

이 편안한 길을 놔두고 ‘세게’ 나가 백12까지 교환하고 보니 이제 백대마를 잡으려면 에서 패싸움을 벌여야 할 처지가 되었고, 막상 패싸움을 벌이려니 마땅한 팻감이 없다. 하는 수 없이 흑13으로 붙였는데 이 순간 백14의 카운터블로가 작렬했다. 흑은 다음 ‘가’에 이을 수밖에 없었고 백이 ‘나’로 귀에서 간단하게 수를 내버리자 전세 반전. 196수 끝, 백 불계승.



주간동아 362호 (p103~103)

정용진/ 바둑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