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예가 참새 | 결혼의 계절, 연애의 계절

연예인들 “올 가을엔 사랑할 거야”

  • 김범석/ 일간스포츠 연예부 기자 vitamin365@yahoo.co.kr

연예인들 “올 가을엔 사랑할 거야”

연예인들  “올 가을엔 사랑할 거야”

박신양 백혜진 커플

가을은 연예인들에게도 사랑의 계절인 모양이다. 연예가에 결혼과 열애 소식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는 것. 결혼 발표 직후 신부에 대한 루머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박신양-백혜진 커플이 13일 결혼식을 올린 데 이어 4일 후인 17일엔 김국진-이윤성 커플이 화촉을 밝혔다.

최근 새롭게 열애중인 것으로 밝혀진 스타는 ‘전원일기’에서 ‘복길이’ 역을 맡고 있는 김지영과 영화배우 서태화. 한양대 선후배 사이이기도 한 이들은 한 달 전부터 급속도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김지영을 향해 사랑의 감정을 키워가던 서태화가 용기를 내 ‘작업’에 들어갔다는 후문이다.

톱스타 전도연도 사랑에 빠졌다. 전도연은 그를 담당하는 연예기자들에게 “8월부터 사업가 최우진씨(32)와 사귀기 시작했고 서로 호감을 갖고 있다”고 당당히 고백했다. 최우진씨는 전 동아그룹 회장 최원석씨의 아들로 현재 자신만의 사업체를 일궈나가고 있다.

이들은 이미 2년 전 모 선배의 소개로 만났지만 그동안은 가끔 인사 정도 주고받는 사이에 불과했다. 이들의 관계가 급선회한 데는 영화 같은 드라마틱한 전환점이 있었다. 곤경에 빠진 전도연을 최씨가 보호해주면서 서로간에 새로운 연애감정이 싹튼 것.

전도연은 그날 서울 압구정동의 한 포장마차에서 매니저와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런데 옆 테이블에 앉아 있던 남자 몇 명이 접근, 합석을 요구했다. 급기야 그중 한 명이 전도연 일행의 테이블에 허락도 없이 앉아버렸고 당황한 매니저가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나서는 사람이 없었다.



그런데 마침 뒤늦게 이곳에 도착, 다른 테이블에 앉아 있던 최씨가 이를 보고 벌떡 일어났다. 최씨는 전도연 일행을 도우려다가 몸싸움까지 하게 돼 경찰서까지 갔다 왔다. 그 일 이후 전도연은 최씨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저녁을 샀고 몇 차례 더 만남을 가졌다. 180cm 정도의 큰 키에 매너 좋은 최씨가 전도연의 마음을 ‘스틸’해버린 것이다.

측근들은 “둘이 잘 어울린다. 건강하게 사귀다가 사랑의 결실을 맺길 바란다”며 축하해주고 있다. 만일 두 사람이 결혼에 골인한다면 전도연은 자신보다 나이가 세 살밖에 많지 않은 장은영 전 KBS 아나운서를 시어머니로 모셔야 한다.



주간동아 2002.10.31 357호 (p90~91)

김범석/ 일간스포츠 연예부 기자 vitamin365@yahoo.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