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흑백 19로|제15회 후지쓰배 세계바둑선수권 16강전

추락하는 일본 바둑, 날개가 없다

유창혁 9단(백):왕리청 9단(흑)

  • < 정용진 / 바둑평론가>

추락하는 일본 바둑, 날개가 없다

추락하는 일본 바둑, 날개가 없다
‘10승0패 한국, 1승9패 일본.’ 3월 말 끝난 한국 중국 일본 대만 4개국 대항 바둑아시아컵 단체전(5명 1팀) 토너먼트에서 한국이 1실점도 허용하지 않은 채 퍼펙트 우승을 거두자 일본 기원에서 발행하는 바둑주간지가 뽑은 머리글이다.

보름 뒤(4월13∼15일) 열린 제15회 후지쓰배 세계바둑선수권전 결과 역시 다르지 않았다. 한국은 7명의 ‘후지쓰 원정대’ 중 4명이 8강에 진출한 반면 주최국 일본은 2명, 중국은 1명만이 간신히 턱걸이했다. 이 가운데 왕리청(王立誠) 9단과 유창혁 9단의 대결은 한·일 간 현 바둑판도를 그대로 드러낸 한판이었다.

대만 출신 왕 9단은 일본 랭킹 1위 기성(棋聖) 타이틀을 보유한 최강자다. 유 9단과는 98년 LG배 결승에서 만나 3대 2로 이기며 세계대회에서 처녀우승한 바 있다. 그때의 기세를 타고 일본 바둑 지존으로 군림하던 조치훈 9단을 꺾으며 단숨에 일본 바둑의 일인자로 떠올랐으나 지금은 우물 안 개구리일 뿐이다. 한국의 빅3(이창호-조훈현-유창혁)에겐 잽이 되지 않는다.

추락하는 일본 바둑, 날개가 없다
초반 우하귀에서 일찌감치 점수를 잃은 왕 9단은 흑1로 우중앙을 크게 경영하려 했으나 백2가 절묘한 감각이다. 이에 흑1은 백도 2로 좌중앙을 건설해 밑질 것이 없다. 결국 왕 9단은 흑3 이하로 작전 변경을 했으나 이것은 누가 봐도 백12까지 돌파당한 흑진의 손실이 더 커보인다. 게다가 백14로 하변마저 지키고 있으니…. 흑의 완패. 176수 끝, 백 불계승.



주간동아 2002.05.03 332호 (p93~93)

< 정용진 / 바둑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