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보통신

서점 가니? 난 e-북 읽는다

주문 즉시 구입 가격도 책값의 절반 수준 … 무단복제 쉽고 눈의 피로 가장 큰 어려움

  • alfone@hanmail.net

서점 가니? 난 e-북 읽는다

서점 가니? 난 e-북 읽는다
전자책이라고도 하는 e-북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최근 들어 멀티미디어 기능이 다양해지고 저장용량이 커지면서 종이책과는 다른 차원의 책 읽는 재미를 주고 있기 때문이다.

e-북은 말 그대로 디지털화된 책을 말한다. 파일 형태로 저장된 텍스트를 디지털기기를 통해 읽는 것이다. e-북은 독자가 온라인에서 책을 주문하면 즉시 책을 내려받아 읽어볼 수 있다. 서점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빠르고 편리하다. 가격도 절반 수준밖에 안 된다.

PC로 e-북을 읽을 경우, e-북 서비스를 하는 8~9개 전문 사이트에서 뷰어라는 소프트웨어를 먼저 다운로드 받은 뒤 같은 사이트 메뉴에서 원하는 텍스트를 받아 PC 모니터로 읽는 방식이다.

와이즈북(http://www.wisebook. com), 하이북(http://www.hiebook. com), 드림북(http://www.dream book.co.kr) 등이 e-북 뷰어를 공급한다. 외국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이크로소프트 리더와 애크러뱃 e-Book 리더를 많이 쓴다. 와이즈북은 e-북에 MP3 파일을 지원해 음악을 곁들여 내용을 읽을 수 있다. 주석을 추가하고 다양한 글꼴을 고를 수 있으며 사전 기능도 담았다. 하이북은 오디오북으로, 영어 학습 기능을 강화했다. 드림북은 음악,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기능이 특징이다. 110여개 출판사 포털사이트인 북토피아(http://www.booktopia.com), 온라인 e-북 전문 사이트인 바로북(http:// www.barobook.com), 송강흠 어학원(http://www.songafkn.com) 등도 e-북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스24(http:// www.yes24.com)는 국내 최대 인터넷 서점이다. 이들 사이트에선 텍스트별로 가격이 매겨져 있다.

서점 가니? 난 e-북 읽는다
전용 단말기로 e-북을 읽을 경우 쇼핑몰이나 전자상가에서 단말기를 먼저 구입한 뒤 역시 위의 전문 사이트에서 유료 텍스트를 다운로드 받는다. 단말기는 들고 다니면서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e-북을 읽을 수 있다는 점이 PC보다 낫다. 로켓 e북(Rocket eBook) 단말기는 소설책 10권 분량인 약 4000페이지의 텍스트와 그래픽을 담고 있다. 그러나 4.5×3인치의 화면에 무게는 1kg이 되지 않는다.



전용 단말기는 98년 초창기에 비해 훨씬 다양화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e-북 단말기를 발표했고, 국내에서는 하이북을 운영하는 한국전자북에서 PDA 기능의 e-북 단말기 하이북을 선보였다. 대양이엔씨는 학습 효과를 높이는 기능을 첨가한 엠씨이북을 내놓았다. 30만원 안팎의 가격에 32MB를 지원하면서 무게는 300g 정도다.

최근엔 휴대폰으로도 이용이 가능해졌다. 멀티미디어 무선인터넷 지원을 받는 휴대폰의 경우 인기 영화의 시나리오를 내려받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휴대폰으로 무선인터넷 서비스에 접속해 e-북 코너로 들어가면 된다. 대본·소설 등 메뉴가 나오면 원하는 종류의 메뉴에 찾아 들어가 선택하도록 돼 있다. 내려받는 시간은 책 한 권당 20∼30초, 가격은 100∼700원이다.

e-북은 쌍방향 기능까지 갖췄다. 어린이를 위한 구연동화는 책의 등장인물과 대화를 나누거나 직접 이야기를 만들어볼 수 있다. 책에 밑줄 긋듯 펜 마우스로 단말기 화면에 나타난 텍스트에 표시할 수 있다. 간단한 메모도 가능하다.

e-북은 유통방식에서 온라인 서점과 차별화된다. 온라인 서점은 결제 후 배송하지만 e-북은 자료를 즉시 내려받을 수 있으므로 과정이 단순하고 시간도 적게 걸린다. 국내에서는 PC통신 시절 e-북 판매가 처음 시도됐다. 예인전자도서관 등이 만든 것으로 책의 내용을 담은 파일을 내려받아 멀티북이라는 전용 뷰어로 볼 수 있게 했다. 통신망에 게시물 형태로 올려놓고 시간당 일정액을 받는 무협소설·성인소설도 등장했다. 현재 국내에서 만들어지는 e-북은 XML 형식과 어도비사의 PDF 파일 포맷을 기반으로 한다. 최근엔 플래시를 이용한 멀티미디어 플랫폼이 쓰이기도 한다. 출판사는 책의 원고를 온라인 포맷에 맞게 변환하고, 독자는 돈을 지불한 뒤 e-북을 내려받아 전용 뷰어를 이용해 보면 된다.

e-북이 한때의 유행은 아니라고 여겨지면서 최근 시장에 진출하는 업체도 많이 생겨나고 있다. 지난 9월 초 야후!(http://www.yahoo.com)는 펭귄, 사이먼&셔스터, 랜덤하우스, 하퍼콜린스 등 4대 출판사와 콘텐츠 공급계약을 맺고 자체 e-북을 선보였다. 그보다 앞선 지난 5월 미디어그룹인 타임워너 소속 타임워너 트레이드 퍼블리싱과 사이먼&셔스터, 랜덤하우스가 전자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미국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과 공동으로 온라인 e-북 스토어를 설립했다.

서점 가니? 난 e-북 읽는다
그러나 e-북이 종이책을 위협하기엔 미약하다. e-북의 내용은 무명 작가의 글이나 방송 대본이 주를 이룬다. 동화, 학습서, 재테크 등 실용정보 등으로 영역이 넓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e-북을 꺼리는 작가나 출판사는 여전히 적지 않다. 이들이 e-북을 환영하지 않는 이유는 디지털의 특성상 무단복제가 쉽기 때문이다. 단적인 예가 스티븐 킹의 소설이다. 스티븐 킹은 자신의 소설을 e-북 형태로 만들어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실험정신을 보여주었다. 온라인 소설인 플랜트(The Plant)는 장당 1달러에 연재를 시작, 발매 일주일 만에 15만명이 넘는 독자가 돈을 내고 내용을 내려받아 성공하는 듯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무단복제하는 사람이 많아져 연재를 그만둬야 했다.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등장한 것이 디지털 저작권 관리 보안기술(DRM·Digital Right Management)이다. 독자가 e-북을 시려고 대금을 결제할 때 DRM 서버가 결제한 사람의 컴퓨터 정보를 조합해 암호화된 콘텐츠 파일을 내려받도록 하고, 해당 컴퓨터에서만 볼 수 있는 인증키를 발송한다. 인증키와 콘텐츠 파일이 컴퓨터 정보와 일치해야만 내용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러한 보안툴을 적용하면 콘텐츠를 무단복제해도 실행할 수 있는 키가 없어 열지 못하거나 결제를 다시 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

e-북이 자리잡기 위해서는 콘텐츠가 다양해지고 사용하기 편해야 한다. e-북을 공급하는 사이트별로 제각기 다른 뷰어를 쓰고 있는 것도 e-북 보급의 걸림돌이다. 업계에선 이 점을 인식해 표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데이터를 잃어버리거나 다른 PC에 뷰어를 설치할 경우 구입한 e-북 쇼핑몰에서 별도 인증 번호를 받아야 하는 것도 e-북 구매를 망설이게 한다. 그러나 e-북의 가장 큰 문제는 종이책보다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는 것. 모니터의 화질을 높이는 것이 e-북이 안고 있는 숙제일 수밖에 없다.



주간동아 316호 (p76~77)

alfone@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