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이색 스트립쇼(?) … 열네 살짜리의 ‘도발’

  • < 윤경철/ 스포츠투데이 연예부 기자 > ykcrep@hanmail.net

이색 스트립쇼(?) … 열네 살짜리의 ‘도발’

이색 스트립쇼(?) … 열네 살짜리의 ‘도발’
옷을 벗으며 노래하는 소녀! 이색적인 퍼포먼스를 앞세워 무대에 나서는 가수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인물은 10대 여가수 하늘(14). 그녀는 요즘 국내에서 한 번도 시도된 적이 없는 이색 스트립쇼(?)로 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하늘은 데뷔 과정부터가 재미있다. 1년 전 SBS ‘이경실 이성미의 진실게임’에 출연했던 그녀는 백지영과 이정현의 춤을 똑같이 선보였고 이를 지켜본 개그우먼 이성미의 적극 추천으로 가수의 꿈을 이루게 됐다. 당시 이성미는 남편인 크림레코드사의 조대원 이사에게 그녀를 소개했고, 조이사는 첫눈에 그녀의 성장 가능성을 발견하고 그날로 계약서를 썼다. 코요태를 비롯해 여러 가수를 배출해낸 조이사는 가능성만 가지고 있던 그녀를 또래 중 최고 스타로 만들어 놓았다. 현재 하늘은 다나, 조앤 등 다른 라이벌 10대 가수들을 제치고 유일하게 올 연말 가요상 후보에 오르는 등 두드러진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다.

하늘이 이처럼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본인의 재능 못지않게 기획사가 고심 끝에 내놓은 ‘이색 스트립쇼’ 전략에 힘입은 바가 크다. ‘웃기네’라는 노래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그녀는 무대에서 익살스러운 춤과 함께 겹겹이 입었던 옷을 세 번에 걸쳐 벗는다.

두루마기 또는 웨딩드레스→원피스→바지→탱크톱의 순으로 옷을 벗으며 다양한 패션 안무를 선보여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것. 일부에서는 너무 어린 친구를 벗기는 것 아니냐는 비난도 하지만 소속사측이나 하늘 본인은 깜짝쇼나 퍼포먼스의 일부일 뿐이라고 강변한다.

“TV에서 이정현 언니가 노래 부르면서 옷 벗는 것을 보고 나는 세 번쯤 벗으면 더 재미있겠다고 생각했어요. 이젠 가창력 못지않게 볼거리도 중요하잖아요.”



실제로 이런 퍼포먼스는 과거 마돈나 같은 외국 가수들이 무대에서 자주 사용하던 패턴. 이를 우리 실정에 맞게 재구성하고 좀더 많은 볼거리를 보여주기 위해 무려 6개월의 준비 기간이 필요했다고 그녀는 말한다.

하늘의 타이틀곡 ‘웃기네’는 댄스풍의 경쾌한 곡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올드팝 ‘비너스’를 샘플링한 곡이다.

“원곡 비너스를 천 번도 더 들었을 거예요. 그러는 동안 똑같이 불러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나만의 새로운 노래를 만들고 싶어 목에서 피가 날 정도로 연습했어요.”

168cm, 43kg 늘씬한 몸매를 가진 하늘은 어릴 때부터 발레와 전통무용을 배워 춤만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는다. 과거 김현식 등의 보이스 선생이었던 안재준씨에게 노래를 배운 덕에 10대답지 않은 다양한 창법을 구사하고 있다.

“초등학교 때부터 무대에 서는 걸 좋아했어요. 아주 어릴 때부터 연예인이 꿈이었거든요. 이제부터 시작이에요. 계속 지켜봐 주세요.”



주간동아 2001.12.13 313호 (p100~100)

< 윤경철/ 스포츠투데이 연예부 기자 > ykcrep@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