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국제단신

알코올 중독 예방 고육책… 러시아 ‘맥주와의 전쟁’ 外

  • < 백경학/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stern100@donga.com > < 이종훈/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taylor55@donga.com > < 홍성철/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 sungchul@donga.com >

알코올 중독 예방 고육책… 러시아 ‘맥주와의 전쟁’ 外

러시아 정부가 마침내 ‘맥주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러시아 정부가 고민 끝에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어릴 때부터 애주가인 러시아 청소년들이 최근 맥주 붐을 틈타 열 살 된 소년까지 매일 맥주를 마시는 등 폐해가 날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

맥주 수입을 위해 막대한 외화가 유출되고 있는 것도 러시아 정부가 맥주 소비에 칼을 뽑아든 이유 중 하나다.

현재 러시아에서는 맥주가 알코올이 아닌 일반음료로 간주되면서 청소년들 사이에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맥주를 마치 청량음료처럼 마시는 풍조가 유행하고 있다.

러시아 보건부는 “맥주를 알코올 중독의 주요 원인으로 규정해 맥주광고와 알코올 도수가 높은 맥주의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공표했다.

겐나디 오니센코 보건장관은 “보드카로 인해 1인당 14ℓ까지 올라간 러시아인의 순수 알코올 소비량이 최근 맥주 소비가 급격히 상승하면서 알코올 중독자가 양산될 가능성을 낳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실제로 러시아 내 알코올 중독자는 인구의 7분의 1인 2000만명을 넘어서면서 알코올 중독으로 매달 1000명 이상이 숨지고 있는 상태다. 이로 인해 러시아인의 평균 수명은 98년 남성 61.3세, 여성 72.9세로, 유럽평균보다 7세 정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BBC방송은 “지난해 보드카 값 인상을 추진했다 국민적인 반발에 부닥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번 맥주와의 전쟁에서도 승리하긴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기 금식 정책’ 때문에 인도 북부지역의 정육점 주인과 이슬람교도들이 울상이다.

뉴델리에서 45km 떨어진 보수 힌두교 지역인 팔왈시 의회가 최근 힌두교 지도자의 건의를 받아들여 15만 주민 전체가 채식을 하기로 결의했기 때문. 이로 인해 인도 카스트 제도의 최천민 계급인 정육점 주인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가게 문을 닫게 됐다.

의회의 결정에 따라 팔왈시 정부가 모든 종류의 육류 반입을 금지시키면서 주민들은 고기는커녕 달걀조차 구경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이와 관련, DPA 통신은 현지 언론을 인용해 “졸지에 밥줄을 잃게 된 정육점 주인 100여명이 시의회의 결정에 맞서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이런 움직임에도 아랑곳없이 팔왈시 당국이 식당에 야채가 아닌 일반 음식을 손님에게 팔지 말도록 지시하면서, 이슬람교도들의 강력한 반발을 사고 있다.

< 이종훈/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taylor55@donga.com >

중국 정부가 최근 발표한 제5차 전국 총인구조사(센서스) 결과에서 중국의 인구가 12억6000만명으로 집계된 것을 두고 많은 사람들이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AFP통신은 이같은 보도를 전하면서 수치가 맞다면, 2000년의 인구를 13억명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중국이 20년 동안 실시해온 엄격한 가족계획(計劃生育) 정책이 성공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홍콩에 있는 프랑스 당대(當代) 중국연구센터 이사 장-피에르 카베스탕 등 많은 중국 주재 외국인들은 이번 센서스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누락된 잘못된 조사라고 지적한다. 유동인구의 증가와 인구 이동에 대한 정부의 통제력 약화로 정확한 조사가 어렵게 됐다는 것.

더욱이 두 명 이상의 자녀를 낳은 가구가 벌금을 물게 될까봐 조사에서 거짓말했을 가능성과 심리적 부담을 덜기 위해 중국 정부가 센서스 결과를 축소 발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중국 정부는 즉각 이번 센서스의 오차 범위가 1.81%로, 발표된 인구가 실제 인구의 ±2300만명이기 때문에 이같은 의혹은 억측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식량 소비 패턴을 근거로 한 독립적인 연구에 따르면 중국의 인구는 15억명에 이르고 있으며, 아무리 낮게 잡아도 최소한 13억명은 훨씬 넘어선다는 게 인구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 홍성철/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 sungchul@donga.com >



주간동아 2001.04.12 279호 (p54~54)

< 백경학/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stern100@donga.com > < 이종훈/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taylor55@donga.com > < 홍성철/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 sungchul@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