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재현의 심중일언

“르네상스는 문화운동 이전에 정치운동이었다”

르네상스의 통념에 도전하는 임병철 한국교원대 교수

  • 청주=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르네상스는 문화운동 이전에 정치운동이었다”

임병철 한국교원대 교수. [청주=지호영 기자]

임병철 한국교원대 교수. [청주=지호영 기자]

‘카이사르인가, 브루투스인가.’ 

고대 로마의 불세출 영웅으로 공화정이던 로마의 체제를 제국으로 바꾸려 했던 카이사르와 그런 카이사르의 사랑을 담뿍 받았지만 공화정을 지키고자 카이사르를 암살한 브루투스. 기원전 44년에 발생한 이 사건을 둘러싼 논쟁은 셰익스피어의 희곡 ‘줄리어스 시저’에만 등장한 것이 아니었다. 14~16세기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 도시국가 지식인들에게 중차대한 화두였다. 

이는 최근 번역 출간된 ‘초기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위기’의 주요 화두이기도 하다. 독일 출신 유대인으로 나치 독일의 박해를 피해 미국으로 망명한 역사학자 한스 바론(1900~1988)이 1955년 출간한 이 역사서는 문화운동으로만 이해되던 르네상스가 강렬한 정치운동이었음을 일깨운 명저다. 여기서 바론은 1380~1402년 공화정이던 피렌체와 전제정을 채택한 밀라노 사이에서 벌어졌던 패권투쟁을 다루면서 카이사르와 브루투스를 둘러싼 르네상스 지식인들 간 논쟁의 변천을 추적했다. 

이 책을 번역한 임병철(51) 한국교원대 교수를 만나 예술의 부흥이 아니라 정치의 부활로서 르네상스를 바라본 ‘바론 테제’와 한국 사회에 미칠 함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또 국내 극소수인 르네상스사 전공자로서 이 책을 포함한 ‘르네상스 3부작’을 기획하게 된 취지를 들어봤다.

르네상스는 왜 피렌체에서 꽃폈나

1493년 하르트만 셰델의

1493년 하르트만 셰델의 '연대기'에 수록된 14세기 피렌체 전경을 담은 그림의 채색도. [도사출판 길]

“르네상스 연구사에서 부르크하르트가 19세기 최고봉이라면 바론은 20세기 최고봉으로 꼽힙니다. 바론을 ‘20세기의 부르크하르트’로 부르는 이유입니다. 그런 바론의 대표작이 두 세대나 지나서야 번역된 것은 그만큼 한국인의 르네상스관이 세계적 흐름에 뒤처져 있다는 방증입니다. 부르크하르트와 바론 모두 르네상스를 근대의 출발점으로 본 점은 같습니다. 다만 중세의 빗장을 풀고 근대의 문을 여는 열쇠를 부르크하르트가 ‘개인주의의 탄생’에서 찾았다면, 바론은 공화주의적 정치관(시민적 휴머니즘)의 재발견으로 찾았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르네상스를 이야기할 때 피렌체를 빼놓을 수 없다. 단테, 페트라르카, 보카치오 같은 문인, 보티첼리와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젤로 같은 화가, 알베르티와 브루넬레스키 같은 건축가가 피렌체 출신이다. ‘꽃의 도시’ 피렌체에서 르네상스가 꽃핀 이유를 한국인은 대부분 금융자본을 바탕으로 문화예술 후원에 돈을 아끼지 않은 메디치 가문에서 찾는다. 하지만 바론의 눈은 메디치 가문이 피렌체를 장악한 1420년대 이전으로 향한다.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이 15세기 전후 밀라노와 피렌체 간 건곤일척의 대결이었다. 

당시 밀라노는 잔갈레아초 비스콘티(1351~1402)라는 야심 찬 참주의 통치 아래서 이탈리아 통일운동을 전개했다. 북이탈리아(롬바르디아)의 도시국가를 차례로 굴복시킨 밀라노는 중부 이탈리아(토스카나)의 주축 국가인 피렌체와 20여 년의 세월 동안 대결했다. 당시 양상은 신성로마제국 황제를 등에 업은 밀라노의 노련한 외교와 압박으로 피렌체가 점차 사면초가에 몰리고 있었다. 한때 피렌체와 동맹관계이던 베로나, 파도바, 페라라, 만토바, 페루자, 볼로냐 같은 도시국가가 하나 둘 밀라노의 속국이 되면서 공화정의 양대 버팀목이던 베네치아마저 외면해 피렌체는 바람 앞 등불 신세가 된다. 

그런 정치적 국면에서 카이사르와 브루투스에 대한 일대 인식 전환이 발생한다. 그 전까지 피렌체는 브루투스보다 카이사르를 높이 샀다. 피렌체의 자랑인 단테와 페트라르카 때문이었다. 단테는 ‘신곡’에서 카이사르는 연옥에 머무는 반면, 그를 암살한 브루투스는 예수를 배신한 유다와 더불어 지옥을 떠도는 것으로 그렸다. 페트라르카는 젊은 날에는 공화정 시대를 로마 최고 전성기로 규정하며 후대의 로마황제를 맹비난했다, 말년에는 황제정의 씨앗을 뿌린 카이사르를 보편군주제를 확립한 영웅으로 그렸다. 젊은 시절에는 공화주의자였지만, 나이가 들면서 계몽군주만이 이탈리아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믿게 됐기 때문. 

“중세적 보편군주관의 산물입니다. 유일신이 하늘나라를 주재(신의 군주정)하듯 지상에서도 역시 한 명의 군주가 통치하는 것(인간의 군주정)이 신의 섭리에 부합한다는 거죠. 피렌체 트레첸토(1300년대)의 이런 전통은 콰트로첸토(1400년대)가 되면서 카이사르를 비판하고 브루투스를 영웅화하는 것으로 바뀝니다. 여기서 브루투스는 마르쿠스 브루투스만 말하지 않습니다. 초기 로마 왕정을 무너뜨리고 공화정을 세운 공화주의의 영웅 유니우스 브루투스가 더해진 ‘이중의 브루투스’입니다. 밀라노의 전제주의에 맞선 공화주의의 최후 보루라는 사명감과 자부심의 산물이라는 것이 바론의 분석입니다.”

시오노 나나미 vs 한나 아렌트





주간동아 1231호 (p46~49)

청주=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