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슈

유튜브 대전(大戰)에 대한 정치권의 기대와 우려

가짜뉴스 범람 막는 직접민주주의 매개체 vs 진영 논리 강화로 국민 통합에 걸림돌

유튜브 대전(大戰)에 대한 정치권의 기대와 우려

유튜브 대전(大戰)에 대한 정치권의 기대와 우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TV 홍카콜라’ 유튜브 대전을 정치권 인사들은 기대와 우려 섞인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기대하는 쪽에서는 ‘해야 할 말을 속 시원히 한다’며 반기는 반면, ‘진영 논리 강화로 국민 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시각도 공존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진우 전 부대변인은 “유튜브는 정치인이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직접민주주의의 매개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국민 대리인인 정치인의 파워가 결국 국민의 지지에서 나오는 것을 확인케 해주는 것이 바로 유튜브의 팔로어 숫자”라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의 팔로어 수가 홍준표 전 대표의 팔로어 수를 크게 앞선 것을 의식한 발언이었다. 정 전 부대변인은 “유 이사장은 가짜뉴스의 범람을 막고자 스스로 유튜브 시장에 뛰어들었다”며 “일방의 주장이 사실로 받아들여지지 않도록 균형을 잡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행처럼 번진 유튜브 채널 만들기

그러나 우려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특정 개인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하는 이야기들을 정파나 진영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곤란하다는 지적이다. 여당 한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최고위원회의 등에서 국민에게 말씀드리는 것과 유튜브에서 특정인이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것은 공공성 및 책임성 측면에서 큰 차이가 난다”며 “지나치게 특정인의 의견이 부각되면서 전체를 대변하는 것으로 비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실제로 알릴레오 대 홍카콜라가 여야 맞대결 구도로 비치면서 다수 의원은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알릴레오와 홍카콜라가 뜨기 전에는 박용진TV, 이언주TV 등 일부 의원의 유튜브 방송이 각광받았다. 이후 의원들 사이에 유튜브 채널 만들기가 유행처럼 번졌다. 그런데 지속적으로 유튜브 방송을 하는 의원은 소수에 불과하다. 더욱이 알릴레오와 홍카콜라가 진영을 대표하는 것처럼 인식되면서 소수 의원의 채널은 아예 묻히고 말았다. 유튜브가 새로운 소통 채널이라고 하지만, 실제 의원들이 국민과 소통하는 데는 여전히 한계가 많은 게 현실이다. 

유튜브 방송이 공론의 장이 되지 못하고 특정 정파의 극단적 입장을 되풀이해 강조하는 포퓰리즘화의 첨병 구실을 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전 대변인은 “이성적 판단이 요구되는 정치 행위에서 유튜브 방송은 감성적 접근으로 포퓰리즘을 부추기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알릴레오와 홍카콜라가 편향된 시각에서 적극적인 자기 지지자들을 만족시키는 형태로 진행되는 것이 크게 우려스럽다”며 “양념을 많이 동원한 자극적 언사로 자기 진영 논리를 강화하고 지지자를 결집하는 데는 유용할 수 있겠지만, 정치의 본질인 대화와 타협, 그리고 국민 통합 관점에서 보면 오히려 걸림돌로 작용할 개연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주간동아 2019.01.18 1173호 (p14~14)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9

제 1209호

2019.10.11

‘한류를 믿고 투자한다’는 콘텐츠 사냥꾼의 속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