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내 손 안의 스마트시티… 하이엔드 아파트앱 ‘바이비’

아파트는 앱(APP) 하나로 일상의 모든 편의 누린다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내 손 안의 스마트시티… 하이엔드 아파트앱 ‘바이비’

나인원 한남, 개포 디에이치 아너힐즈, 과천 푸르지오 써밋 등 국내 내로라하는 하이엔드 아파트들이 바이비를 쓰고있다. [사진제공‧ 바이비]

나인원 한남, 개포 디에이치 아너힐즈, 과천 푸르지오 써밋 등 국내 내로라하는 하이엔드 아파트들이 바이비를 쓰고있다. [사진제공‧ 바이비]

주말 오전, A 씨 가족은 느지막이 일어나 편한 차림으로 아파트 단지 내 카페테리아로 나가 전날 모바일 앱으로 주문해 놓은 브런치를 즐긴다. 오후 시간도 단지 내 시설에서 각자 취미활동을 하며 보낸다. 아빠는 골프, 엄마는 독서모임, 아이는 수영. 이 역시 며칠 전 앱으로 미리 예약해 놓았다. 가족들이 모두 집으로 돌아오는 시간, 때 맞춰 반려견 돌봄 업체 직원이 도착한다. 아이가 반려견 미용을 위해 며칠 전 앱으로 서비스 신청을 하면서 방문차량 등록까지 해놓은 덕분에 관리사무소에는 따로 연락할 필요가 없다. 밀키트로 간단히 가족의 저녁을 챙긴 엄마는 앱을 열어 다음 평일에 먹을 밀키트를 주문한다. 그때 앱에 주차장 보수에 대한 관리사무소의 투표 공지가 뜬다. 내용을 꼼꼼히 살펴본 뒤 몇 번의 클릭으로 손쉽게 투표를 마친다.

미래 가상 사례인가 싶지만, 현재 새로 들어선 일부 아파트 입주민들이 누리는 일상 풍경이다. 아파트 생활의 편의를 돕는 애플리케이션(앱)이 날로 진화한 덕분이다. 최근에는 호텔 컨시어지 서비스 부럽지 않은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최첨단 앱이 출시돼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입주민들이 사용하고 있는 ‘바이비(byb)’가 대표적이다.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 경기 과천 푸르지오 써밋 등 내로라하는 하이앤드 아파트들이 바이비를 선택했다. 현재 전국 190여 개 아파트가 바이비 앱을 사용하고 있다.

바이비는 일상을 서비스로 전환해주는 역할을 한다. 바이비를 사용하는 아파트 단지 입주민은 입주민 인증을 한 후, 집안-단지 안-단지 밖을 아우르는 입주민 전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앱을 통해 자동으로 아파트에 출입하고, 엘리베이터를 작동시키며, 커뮤니티 시설 예약과 결제를 진행하는 식이다. 또 앱 안에서 관리사무소 공지 사항을 살피고, 투표와 설문에도 응할 수 있다.

바이비는 모듈형 앱으로 ‘커넥티드 공간서비스 플랫폼’을 지향한다. 아파트 단지 특성과 입주민 니즈에 맞춰 외식, 건강, 교육, 문화 등 단지 밖 서비스를 자유자재로 추가할 수 있다. 바이비에 측에 따르면 앱 서비스 중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것은 밀키트 배달, 헬스케어, 레저, 반려견 돌봄 서비스 등이라고 한다. 최근에는 자산관리, 자녀교육 컨설팅을 원하는 아파트들도 늘고 있다. 입주민들은 IoT를 활용해 홈네트워크 기기를 작동시키는 것을 넘어 앱 하나로 주거 반경, 즉 아파트 단지 안팎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주거 혁신 넘어 ‘스마트 시티’ 꿈꾼다

아파트앱 바이비. 앱을 통해 집안의 조명, 가스, 난방을 제어하고 단지 안팎의 시설과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 바이비]

아파트앱 바이비. 앱을 통해 집안의 조명, 가스, 난방을 제어하고 단지 안팎의 시설과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 바이비]

바이비는 아파트 주거 혁신 그 이상의 스마트시티 구현을 목표로 삼는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바이비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IoT 공간운영 체제를 주거 단지뿐 아니라 오피스 빌딩, 학교, 테마파크 등 다양한 공간에 적용하고 더욱 많은 편의 서비스를 연결해 궁극적으로 도시 경험의 차원을 바꾼다는 것이다.



바이비는 이를 위해 제조업체 혹은 시공업체별로 파편화돼 있는 공간 내 네트워크 환경을 하나로 통합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다양한 기기와 시설, 공간에 적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변형과 확장 또한 자유롭게 할 수 있다. 해당 플랫폼에 입주민 편의와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넣을 수 있다는 점도 바이비만의 강점이다.

아파트는 우리나라 가구 50% 이상이 살고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주거 공간이다. 1950년대 아파트가 처음 들어선 이후 아파트의 형태와 기능, 입주민 생활양식은 계속 달라져왔다. 이제는 아파트앱이 주거 공간의 가치와 명성을 입증하는 또 다른 척도가 되고 있다. 어떤 아파트앱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아파트의 경쟁력과 브랜드 가치가 매겨지는 셈이다. 나아가 아파트앱은 주거공동체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해결해주는 역할도 한다. 관리사무소와 입주민, 또는 입주민과 입주민 간의 대화 창구로 활약하며 공동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크고 작은 분쟁을 원만하게 해소해줄 수 있다.

이제 아파트는 단순한 의식주 해결을 넘어 그 이상의 편의를 향유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기술 발전에 따라 주거 혁명 속도가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IoT 공간기술이 주거 미래와 도시 경험을 크게 바꾸고 있다. 바이비 관계자는 “바이비만의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아파트 단지에서부터 공간 경험의 혁신을 이뤄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42호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