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ovie | 심영섭의 ‘시네마 천국’

중력의 법칙 어긴 초현실주의 화면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 ‘인셉션’

  • 심영섭 영화평론가·대구사이버대 교수 chinablue9@hanmail.net

중력의 법칙 어긴 초현실주의 화면

중력의 법칙 어긴 초현실주의 화면

현실과 상상이 어우러진 초현실적인 화면이 시선을 압도한다.

생각을 훔치는 도둑, 돔 코브. 그는 드림머신이라는 기계로 타인의 꿈과 접속해 생각을 빼내는 특수 보안요원이다. 미래 사회의 유망 직업이라 할 수 있는 이 일을 하면서 코브는 아내도 아이들도 모두 잃었다. 우연한 사고로 국제적인 수배자가 된 그는 한 일본인 재벌에게서 라이벌 기업 상속자의 머릿속에 생각을 심어달라는 정반대의 부탁을 받는다. ‘인셉션’이라 불리는 이 작전을 성공시키면, 코브는 꿈에도 그리던 아이들 곁으로 돌아갈 수 있다.

크리스토퍼 놀런의 경이적인 블록버스터 ‘인셉션’은 지금 여기 지구상에서 만들어낼 수 있는 최상의 시각적 황홀경으로 관객들의 신경을 마취시킨다. 꿈속의 꿈이라는 줄거리는 번잡하다. 정신없이 날뛰는 중층적인 플롯을 따라가다 보면, 놀런의 데뷔작 ‘메멘토’는 순한 편이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그러나 영화는 현재 미국의 유명 영화사이트 ‘로튼 토마토’나 ‘메타 크릭스’에서 만점에 가까운 비평 점수를 얻고, 미국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다.

일단 시각적으로 압도적이다. ‘매트릭스’가 현실과 실제의 문제를 다룬다면 영화는 똑같은 주제를 변주하지만, 상상력 구현의 규모와 정도는 더욱 파격적이다. 감독은 ‘다크 나이트’에서 그랬듯 세트 촬영 대신 6개국 로케이션으로, 마천루가 빽빽한 도시 이미지를 통해 영화 속 초현실적 이미지에 더욱 생생한 질감을 불어넣는다. 특히 땅에 붙어 있던 길이 이불처럼 접혀서 천장에 거꾸로 매달리고, 수평이어야 할 물잔 속 물이 사선을 이루는 등 중력의 법칙을 어긴 이미지들은 현대적 감수성으로 재단장된 살바도르 달리의 그림을 보는 듯하다. 교차편집 또한 극대화돼 단계적으로 사람의 꿈속으로 진입한다는 메타적인 스토리를 깔끔하게 정리한다. 한마디로 장자의 호접몽과 에셔의 미로 이미지에다 난무하는 폭발과 액션을 접붙여 ‘철학하는 블록버스터’가 탄생하는 순간인 것이다.

그러므로 이 영화에서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라는 데카르트의 인식론적 명제는 별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그보다는 ‘나는 꿈을 꾼다. 고로 다시 꿈을 꾼다’라고 해야 할까. 또 다른 레벨의 더 깊은 무의식으로 침투할수록 주인공들은 자신의 꿈속에 있는지 현실에 있는지, 내 꿈에 있는지 남의 꿈에 있는지 구별할 수가 없다. 현실에서 비가 오면 꿈속에서도 물이 보인다. 주인공들은 현실에서 떨어지는 느낌이나 물에 빠뜨리는 등 일단의 물리적 충격(영화에서는 이를 ‘킥’이라 한다)을 줘 꿈에서 깨어나려 든다. 서구식 합리주의적 자아인식의 틀을 기꺼이 깨부수는 놀런의 영화들. 현실과 무의식이 삼투되는 이 영화를 프로이트가 보았다면 자신의 비전을 기가 막히게 시각화한 것에 기꺼이 찬사를 보냈을 것이다.

특히 원인을 알 수 없이 사라져간 주인공 아내는 코브의 마음 밑바닥에 강력한 지진을 일으키면서, 시도 때도 없이 그의 무의식에 나타나 괴롭힌다. 그녀의 이름이 말(Mal·‘나쁜’ ‘악한’을 의미)인 것에서 알 수 있듯, 코브의 무의식 안에 있는 괴물이 바로 그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것. 자신이 지각하고 그리워하고, 자신이 바꿔놓은 아내가 바로 자신이 죽여야 할 대상이라는 메타포는 의미심장한 심리학적 뉘앙스를 풍긴다.



결국 천신만고 끝에 열어본 무의식 속 마지막 금고에는 어떤 비밀과 난수표가 들어 있는 것일까.

분명한 것은 놀런이 만들어낸 이 경이로운 시각적 미로에서 깨어나려면, 반드시 매우 강력한 ‘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올여름 ‘인셉션’을 통해 현대판 미로에 갇히는 경험을 꼭 해보시라. 에디트 피아프의 ‘난 후회하지 않아’가 울려 퍼지면, 어떤 킥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영화에서 깨어나시기를 빈다. 물론 장담하건대 ‘인셉션’의 마력에서 빠져나오는 것은 절대 쉽지 않을 것이다.



주간동아 2010.07.26 747호 (p87~87)

심영섭 영화평론가·대구사이버대 교수 chinablue9@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