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시인이 사랑하는 詩 … 진리와 감동

시인이 사랑하는 詩 … 진리와 감동

첫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화려하게 등장한 시인 최영미(48) 씨가 최근 평소 좋아하는 시 55편을 엮어 ‘내가 사랑하는 시’(해냄)를 펴냈다. 지난해 12월까지 1년 넘게 ‘주간동아’에 연재한 칼럼 ‘시인 최영미가 사랑하는 시’를 토대로 완성한 이 책에는 이집트 피라미드 속에서 발견된 시 ‘주문 373’부터 기형도 시인의 ‘빈집’, 마거릿 애트우드의 ‘너는 내게 딱 맞아(you fit into me)’까지 동서고금의 시가 집대성됐다.

일반 독자에게는 생소한 고대 이집트, 그리스의 시까지 한데 모으려 애쓴 것은 국내 시, 특정 작가 등으로 편중된 독자들의 취향 폭을 넓히기 위한 배려다.

“편식하지 않고 다양한 메뉴를 접하게 하고 싶었습니다. 또 ‘우리가 꼭 읽어야 할 시 ○○선’처럼 획일적이고 강박적으로 시를 접하게 하는 방식도 지양하고 싶었고요.”

그가 이 책을 펴낸 가장 큰 이유는 시가 주는 ‘덕목’을 일반인도 느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 때문.

“시는 문명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예술 형식이고, 인생의 가장 짧고도 절묘한 표현입니다. 많은 이들이 그 응축된 진리의 힘을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시인이 사랑하는 詩 … 진리와 감동
최씨가 시에 남다른 취미와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중학교 2학년 때다. 그때부터 세계의 명시들과 마음에 와 닿는 시 구절을 공책에 옮기며 ‘문학소녀’의 꿈을 키웠다.

“일요일만 되면 집 근처 사직도서관에 갔는데 시화집을 꼭 가방에 넣고 갔어요. 도서관에 있는 책에서 마음에 드는 구절을 골라 베끼곤 했는데 나중엔 더 이상 빌려볼 책이 없더라고요.”

시 암송 취미 역시 이 무렵부터 시작됐다. “학창시절, 집안 형편이 어려워 버스비를 아껴 학교에 걸어가곤 했어요. 언덕 꼭대기에 자리잡은 학교까지 올라가는 가파른 고개에서 마음속으로 좋아하는 시를 외웠습니다.”

최씨는 현재 강원도 춘천에 살며 장편소설을 집필하고 있다. 1980년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겪은 5·18광주민주화운동과 당시 대학가 풍경, 그때 받은 느낌들을 정리한 작품으로 내년께 선보일 계획이다.



주간동아 2009.11.17 711호 (p100~101)

  •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