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체력 vs 정신 특별훈련 내년 성적은

  •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전문 기자 > golfahn@sportstoday.co.kr

체력 vs 정신 특별훈련 내년 성적은

한 해를 마무리한 정상급 프로들의 새해 설계는 어떨까. 예년 같으면 연초부터 외국대회 스케줄을 잡아놓고 고심중이었을 시기다. 그런데 올해는 웬일인지 모두들 느긋하다. 상금왕 최광수(41·엘로드)와 아시아 강호 강욱순(35·안양베네스트GC)은 쌍벽을 이루는 국내 최고 스타. 두 선수 모두 타이거 우즈가 출전하는 유럽투어 조니워커클래식(호주) 대회에 출전권이 주어졌지만 포기했다. 내년 시즌에 대비해 초기 대회 출전을 자제하고 장기 레이스를 위한 개인훈련을 하기로 한 것.

그러나 목적은 같지만 훈련법은 극과 극을 달린다. 올 한 해 최고의 샷감각을 보인 최광수는 따뜻한 나라로 날아가는 고전적인 방식을 택했다. 프로골프협회 정기총회 때까지 국내에서 휴식을 취한 뒤 연초에 말레이시아로 전지훈련을 떠나기로 한 것. 조니워커클래식이 욕심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체력 비축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일이라고. 특히 최광수는 아시아프로골프투어에서 랭킹에 들어 2002 유럽투어의 6개 대회에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라 ‘골라가며’ 대회출전이 가능하다. 때문에 이번 특훈은 강약조절을 다듬는 데 시간을 보내고 나머지는 근육 만들기에 전력할 예정이다.

강욱순은 상황이 다르다. 지난해 상금왕을 놓쳐 재기를 노렸으나 실패. 이 때문에 한 달간 겨울산에 오르는 일을 택했다. 이유는 한 가지. 기술적인 문제보다는 정신적으로 중무장하겠다는 각오다. 제주도 한라산을 비롯해 국내에서 제법 큰 산을 모두 등정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의 선택이 내년 시즌에 어떻게 나타날지 자못 궁금하다.



주간동아 315호 (p96~96)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전문 기자 > golfahn@sportstoday.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