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재출간 성공의 법칙

“남이 보면 아까운 책” 書評 나간 후 ‘베스트셀러’

“남이 보면 아까운 책” 書評 나간 후 ‘베스트셀러’

“남이 보면 아까운 책” 書評 나간 후 ‘베스트셀러’
지난 6월에 나온 ‘래리 킹, 대화의 법칙’(청년정신 펴냄)은 지금까지 3만부 가량 팔렸다. 같은 출판사에서 10월에 펴낸 ‘허브 코헨, 협상의 법칙’은 벌써 2만부가 팔려나갔다. 신기하게도 두 책은 첫 출간 때는 주목받지 못하다가 재출간 때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대화의 법칙’은 1996년 11월 ‘당신도 이야기꾼이 될 수 있다’는 제목으로, ‘협상의 법칙’은 98년 3월 ‘협상만으로도 세상을 얻을 수 있다’는 제목으로 나왔으나 소리 없이 서점에서 사라졌다.

두 책의 성공비결 가운데 특이한 점은 ‘적절한 서평’과의 만남이다. 래리 킹이라면 CNN의 간판 프로 ‘래리 킹 라이브’를 16년째 진행하며 미국에서도 최고의 화술을 자랑하는 인물. 그러나 우리에게는 여전히 낯설다. 하지만 국내에서 손꼽히는 스피치 컨설턴트 이정숙씨(20년 경력의 전 KBS 아나운서)가 ‘래리 킹, 대화의 법칙’을 추천했을 때는 사정이 달랐다. ‘동아일보’ 북섹션에 이씨의 서평이 나간 후 11주 동안 경제·경영 베스트셀러 순위(10위)에 올랐다.

‘협상의 법칙’의 경우는 더욱 극적이다. 이 책이 나오기도 전에 ‘동아일보’에 ‘부자 아빠 만들기’라는 칼럼을 게재하고 있던 세이노(필명)가 “책 중에는 남들에게 감추고 싶은 비밀스러운 책들이 있다. 읽고 나서 혼자서만 알고 싶은 심리가 생기는 책들 말이다. 이 책이 바로 그런 책이다”며 소개했다. 덧붙여 품절되어 큰 도서관에 가야 찾을 수 있다고 했다. 이 칼럼이 나간 후 세이노의 이메일에 책에 대한 질문이 폭주했다. 청년정신에서 이 책을 재출간하자 세이노가 먼저 반가워했다. 그는 책 광고에 ‘세이노가 권한 바로 그 책’이라는 말을 넣어달라고 부탁할 정도였다. 그 밖에 재출간 도서가 베스트셀러가 되기까지 시시콜콜한 이야기들은 ‘송인소식’ 66호에 자세히 실려 있다. ‘창가의 토토’ ‘경도’ ‘아름다운 이야기’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인간경영’ 모두 재출간 도서다. 이처럼 리메이크가 오리지널을 능가할 때도 있다.



주간동아 308호 (p88~8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