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

동화작가 ‘정채봉 전집’ 발간

  •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동화작가 ‘정채봉 전집’ 발간

동화작가 ‘정채봉 전집’ 발간
동화작가 정채봉씨가 세상을 떠난 것은 지난 1월9일. 평소 소원대로 찔레꽃송이 같은 함박눈이 펑펑 쏟아진 날 영원히 눈감은 것을 놓고 “정말 동화 같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가 1978년 월간 ‘샘터’ 편집기자로 입사해 23년간 줄곧 몸담은 ‘샘터’사가 ‘정채봉 전집’을 발간한다. 마해송, 이원수를 거쳐 정채봉으로 이어진 한국아동문학의 전통을 정리하는 셈. 동화는 물론 에세이와 그가 만든 ‘생각하는 동화’ 등 대표작을 총망라하는 이 전집에는 아버지와 같은 길을 걷는 딸 정리태씨가 참여했다.

리태씨는 1999년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재학 중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굴뚝에서 나온 무지개’로 등단했다. 정채봉씨가 같은 지면에서 ‘꽃다발’로 등단한 지 꼭 26년 만의 일이다. 당시 “병상에 누워 있는 아버지를 위로하기 위해 쓴 작품”이라 당선소감을 밝혀 코 끝을 찡하게 했던 리태씨는 현재 샘터사 수습기자로 일하며, 고인이 된 아버지의 글들을 정리하고 있다. 또 아버지가 구술하고 딸이 다듬은 유고와 딸이 직접 쓴 글을 엮어 부녀가 함께 쓴 병상일기도 출간을 기다린다.

이번에 1차로 출간한 ‘스무 살 어머니’와 ‘그대 뒷모습’은 고인의 대표 에세이집이다. 재출간하는 책에는 ‘2월과 바다와 동백꽃과’ ‘새해 아침에’ 당신은 행복하세요?’ ‘내 정신의 사원’ ‘마음의 문을 열고’ 등 미발표 유작 에세이 10편을 추가했다. 특히 열일곱에 시집와 열여덟에 그를 낳고 꽃다운 스무 살에 세상살이를 마친 어머니의 이야기 ‘스무살 어머니’는 언제 읽어도 뱃속에서 ‘뭉클한’ 무엇이 솟아오른다. 느낌이 오래 간직되는 에세이들이다.



주간동아 2001.05.31 286호 (p92~92)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