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藥食 궁합

인터뷰 | 정재훈 대한약사회 약바로쓰기운동본부 위원

“약은 대부분 물 한 컵과 먹는 게 좋아”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인터뷰 | 정재훈 대한약사회 약바로쓰기운동본부 위원

보통 식후 30분에 약을 먹으라고 하는데 이는 맞는 말인가.



인터뷰 | 정재훈 대한약사회 약바로쓰기운동본부 위원

[사진 제공·정재훈]

“식후 30분이란 기준은 일본에서 기원한 것으로 30분을 꼭 지킬 필요는 없고, 바로 먹어도 된다. 식전과 식후 흡수에 차이가 나는 약만 시점을 정확히 구분해 복용하면 된다. 식전 복용 시 약 성분이 위 점막을 자극해 식후 복용을 권하는 경우가 많다. 약은 대부분 식전, 식후와 관계없이 일정한 시간에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항생제의 경우는 혈중 농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해진 시간마다 먹는 것이 좋은데, 시간을 정확히 지키기 어려울 떄는 차선책으로 식사시간에 맞춰 복용하도록 한다.”

식전에 먹어야 하는 약도 있는데 이유가 무엇인가.


“위에서는 염산이라는 강한 산이 만들어진다. 약물이 산에 약한 경우 위산에 노출되면 분해될 수 있기 때문에 위산에 노출되는 시간을 줄이고자 식전을 권한다. 골다공증 치료제 중에는 식도로 다시 넘어올 경우 식도 점막을 손상시킬 수 있어 이를 피하려고 식전 30분에 복용하고, 복용 후 바로 누우면 안 되는 약도 있다. 기준을 정하면 식전은 식사 30분~1시간 전 또는 식후 2시간, 식후는 식사 후 30분~1시간으로 보면 된다.”

약을 복용할 때 물은 얼마만큼 마시는 게 좋은가.



“보통 물 한 컵을 함께 마시는 게 제일 좋다. 알약의 경우 물을 충분히 마셔야 약이 위장으로 쉽게 내려가고 약 성분도 잘 녹아 체내 흡수가 잘된다. 물을 많이 마시면 약 성분이 희석돼 효과가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들도 간혹 있는데, 장 흡수율이 매우 좋기 때문에 물을 많이 마신다고 약이 덜 흡수되진 않는다. 약국에서 약을 받을 때 특히 물을 많이 마시라는 얘기를 듣는데, 이는 약 성분이 체내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결정을 만들어 배뇨 시 통증을 일으키는 것을 방지하려는 것이다. 이때는 하루 8잔 정도 물을 마시면 된다.”

약과 함께 마실 수 있는 음료가 있다면 무엇인가.


“약은 대부분 미네랄워터와 함께 마셔도 무방하다. 다만 골다공증 치료제 가운데 아침에 일어나 다른 음식이나 음료, 차, 커피를 마시기 30분 전 복용해야 하는 게 있는데, 이런 약은 분자 덩치가 커서 흡수율이 5%밖에 되지 않는다. 이럴 경우 약성분이 미네랄과 결합하면 흡수가 잘 안 되므로 증류수나 역삼투압 정수기로 거른 물을 마시는 게 훨씬 좋다. 우리나라에서 시판되는 먹는 샘물은 미네랄 양이 그리 많지 않아 약 효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약 복용 시 술을 마시면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약을 술과 함께 복용하면 간독성이 커지기 때문에 위험하다. 당뇨 치료제를 복용 중이라면 알코올이 혈당을 강하하기 때문에 저혈당 증상이 올 수 있다. 항생제 복용 중 술을 마시면 맥박이 빨리 뛰고 얼굴이 빨개지면서 구토 같은 부작용이 나타나기도 한다. 매일 약을 복용하는 사람이라면 술자리에 참석하기 전 미리 약사와 상의하는 게 중요하다.”

인터뷰 | 정재훈 대한약사회 약바로쓰기운동본부 위원

[동아일보DB]





주간동아 2016.05.18 1038호 (p63~63)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관련기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