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72

2007.02.06

60여 년 전 오빠와 친구들

  • 입력2007-02-05 13:29: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60여 년 전 오빠와 친구들
    1942년 무렵의 사진입니다. 경남 진주사범학교 1기생이었던 큰오빠(신재호·앞줄 맨 왼쪽)와 친한 벗들의 모습입니다. 일제강점기라 그런지 교복이 마치 군복 같습니다.

    당시 오빠 나이는 열일곱. 노래를 잘 부르고 낭만주의자였던 오빠는 제게 아버지처럼 푸근한 존재였습니다. 사진 속 오빠는 저리도 앳된 모습으로 세상을 응시하고 있건만, 4남3녀 중 막내로 오빠의 사랑을 유독 많이 받았던 저는 지금 파파할머니가 되어 오빠를 바라봅니다.

    음악 선생님으로서 전북 순창고녀를 첫 부임지로, 전주고녀를 마지막 부임지로 발령받았던 오빠. 설이 다가오니 해방과 6·25전쟁이라는 격동의 세월이 앗아간 오빠가 무척이나 그리워집니다. 오빠, 너무너무 보고 싶네요.

    ■ 신영희/ 서울시 강남구 일원동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