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산더미 같은 연휴 쓰레기, 한 눈에 익히는 처리법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산더미 같은 연휴 쓰레기, 한 눈에 익히는 처리법

[GettyImage]

[GettyImage]

서울에 사는 강모 씨는 베란다 가득 쌓인 쓰레기가 골칫거리다. 강씨가 거주 중인 아파트는 매주 화요일 재활용 쓰레기를 배출하는데 수요일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돼 이번 주는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기 때문이다. 강씨는 “명절 음식 준비로 식재료를 평소보다 많이 구입했고, 추석 선물세트 박스도 있어 베란다에 재활용 쓰레기가 산처럼 쌓였다”며 “추석 연휴가 지나고 나면 쓰레기 처리가 걱정이다”고 말했다.

인천에 싸는 한모 씨는 “코로나로 언택트 장보기를 주로 하다 보니 쓰레기 양이 급격히 많아졌다. 특히 이번 추석 연휴에는 지난해에 비해 쓰레기가 더욱 많다”며 “최근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 기준이 바뀌어 헷갈린다”고 말했다.

폐페트병은 투명과 유색을 나눠 배출

코로나와 추석 연휴가 맞물러 많아진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해야할지 고민인 가정이 늘고 있다. 언택트 쇼핑과 배달 음식 주문이 증가하면서 이번 연휴는 쓰레기 양이 한층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9월 18일 환경부에서 공지한 재활용 쓰레기 분리 방법에 따르면, 폐페트병은 투명과 유색을 분리해 배출해야 한다. 이때 음료나 물 등 남은 내용물을 비우고 라벨을 제거한 뒤 찌그러트린다. 골판지 박스는 택배 송장 스티커와 테이프를 제거한 뒤 접어서 배출하고, 플라스틱류는 재질별로 분리해 배출하되, 음료용기의 은박지와 물티슈 캡 등은 분리한다.

추석 연휴를 맞아 집안 정리를 계획 중이라면 폐가전은 무상 수거 품목이다. 하지만 전기장판, 옥매트, 조명기기, 안마의자, 가구 등은 대형 폐기물로 분리돼 지자체에 신고하고 처리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치킨상자 속 기름종이는 일반쓰레기

재활용 쓰레기인지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할 일반 쓰레기인지 헷갈리는 대표적인 것이 치킨상자 속 기름종이, 미세척 컵라면 용기류, 음식물이 제거되지 않은 마요네즈나 케첩, 기름 용기 등이다. 이들 모두 일반쓰레기이므로 종량제 봉지에 담아 버린다. 과일망이나 과일포장재, 도자기류와 사기 그릇, 음식물이 묻은 비닐, 스티커가 붙은 비닐, 고무장갑과 아이스팩 등도 일반 쓰레기이므로 종량제 봉투에 담아야 한다.







주간동아 1259호 (p58~59)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66

제 1266호

2020.11.27

“신도시 공급 지연에 3040 ‘영끌’ 비율 올라간다” [조영광의 빅데이터 부동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