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날씨

바람 없이 더운 날 오존 농도 높아져요

  • 노은지 KBS 기상캐스터 ejroh@kbs.co.kr

바람 없이 더운 날 오존 농도 높아져요

바람 없이 더운 날 오존 농도 높아져요
6월 10일 서울에 올해 첫 오존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오존은 미세먼지나 황사처럼 호흡기와 심폐 기능에 악영향을 미치는 대기오염 물질인데요. 부옇게 보이는 미세먼지나 황사와 달리 오존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그 위해성을 인지하기 어렵습니다. 오존은 자동차 배기가스 같은 대기오염 물질에 강한 햇볕이 내리쬘 때 만들어지는데 일반적으로 기온이 25도 이상일 때, 바람이 4m/s 이하로 약할 때 오존 농도가 높아집니다. 다시 말하면 ‘바람 없이 더운 날’ 오존 농도가 높아집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1년 중 오존 농도가 가장 높게 나타나는 때는 강한 햇볕이 내리쬐는 5월과 6월로, 본격 더위가 시작되는 이맘때가 바로 오존에 유의해야 할 시기입니다. 오존 농도가 짙어지면 눈과 목의 따가움, 두통, 기침, 메스꺼움 같은 증상이 나타납니다. 낮은 농도의 오존이라도 오랜 시간 노출되면 호흡기 질환이 악화되는데요. 이런 여름철 오존의 위해성 때문에 국립환경과학원은 하루 네 번 오존예보를 발표합니다. 전국 18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오존 농도 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 4단계로 구분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요즘, 외출할 때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 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우리동네 대기질’을 통해 오존 농도를 확인해보고요, 호흡기나 폐기능이 약한 노약자와 어린이는 햇빛이 강한 오후에는 1시간 이상 바깥활동을 하는 것은 자제하는 편이 좋습니다.



주간동아 2015.06.22 993호 (p9~9)

노은지 KBS 기상캐스터 ejroh@kbs.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