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뒷마당

빠듯한 살림 연봉협상 ‘죽을 맛’ , K리그 구단들 한숨

  • 노주환 스포츠조선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빠듯한 살림 연봉협상 ‘죽을 맛’ , K리그 구단들 한숨

빠듯한 살림 연봉협상 ‘죽을 맛’ ,  K리그 구단들 한숨

2006년 프로축구 K리그 개막전.

“지난해 3억5000만원을 받았던 선수가 올해 5억원 이상을 달라고 해서 못 준다고 했더니, 에이전트하고 유럽으로 가겠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자신 있으면 어디 가보라고 했지.”

최근 만난 모 구단의 A 수뇌부가 한심하다는 듯 내뱉은 말이다. 요즘 K리그 구단들은 선수들과의 연봉 협상에 진땀을 흘리고 있다. 선수들 대부분이 연봉 인상을 요구한다. 거의 모두가 대리인(에이전트)을 내세워 연봉 협상을 벌인다. 직접 협상 테이블에 앉지도 않는다.

구단 실무자들은 죽을 맛이다. 위에선 줄 돈이 없으니 삭감 또는 동결을 전제로 협상하라고 주문한다. B구단의 선수지원팀장은 “몇 년째 이 일을 하고 있지만 올해는 더욱 힘들다. 에이전트는 더 달라고 하는데 예산이 줄어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다”고 푸념했다. 그는 하루빨리 보직을 바꾸고 싶다며 죽는소리를 했다.

삼성그룹이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수원 삼성이나 통일그룹이 후원하는 성남 일화 등을 뺀 나머지 대부분 K리그 구단들의 살림살이는 전체적으로 빠듯한 형편. 대구 등 시민구단들은 매년 자본금을 까먹어가면서 힘들게 버티고 있다. 지방 일부 구단의 경우 예산이 매년 10% 이상씩 줄고 있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K리그 구단들은 ‘대형 거품’인 선수들의 몸값 줄이기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C구단은 감독이 직접 나서 선수들의 인건비 삭감에 총대를 멨다. 구단 살림살이를 챙기기 위해 선수들과 얼굴 붉히는 일을 무릅쓴 것이다.



지난해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D구단도 고민은 마찬가지다. 모 그룹이 후원금을 줄이면서 좋은 성적을 낸 선수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하게 된 까닭이다. 난처한 상황에 처한 연봉 협상 실무자는 협상 테이블에 앉아도 할 말이 없다고 한다.

F구단은 금융권에서 보편화된 전면 인센티브제를 선수 연봉에 도입했다. 전년도 연봉에서 기본 고정급을 줄이는 대신 최종 정규리그 성적에 따라 선수들에게 돌아가는 인센티브를 정해놓은 것. 선수들은 좋은 성적을 내면 많은 연봉을 받아가는 셈이다.

비정상적으로 총지출의 70% 이상이 선수단 인건비로 사용되는 K리그 구단들의 생존경쟁이 바야흐로 시작됐다.



주간동아 2010.08.23 751호 (p90~90)

노주환 스포츠조선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