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재봉이 만난 영화, 영화인|‘6년째 연애 중’ ‘비스티 보이즈’의 윤계상

초짜 배우답지 않은 연기 가요계 이어 2관왕 야망

초짜 배우답지 않은 연기 가요계 이어 2관왕 야망

초짜 배우답지 않은 연기 가요계 이어 2관왕 야망

윤계상은 일상의 섬세한 감성을 표현해낼 줄 아는 배우다. 그런 그의 연기는 ‘비스티 보이즈’에서 빛을 발한다.

윤계상은 배우다. 그룹 god의 멤버였을 때 그는 노래를 했고 춤을 췄다. god의 데뷔연도가 1999년이니 올해로 연예계 생활을 한 지 10년이 됐다. 하지만 지금 그는 가수가 아니라 배우다. 다른 그룹들처럼 god의 멤버들도 가수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기간이 지나자 뿔뿔이 흩어져 각자의 길을 가고 있다. 그중 윤계상은 솔로 가수가 아니라 연기자의 길을 선택했다.

배우 윤계상.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는 낯선 단어다. god의 해체 이후 그가 선택한 첫 번째 작품 ‘발레교습소’(2004년)를 본 관객이라면 배우 윤계상의 재능을 발견했을 것이다. 윤계상은 이 작품으로 백상예술대상 남자 신인연기상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에 그가 캐스팅됐다는 말을 들었을 때, 역시 명감독의 눈은 다르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윤계상은 캐스팅이 결정된 후 입영통지서를 받았고 군대에 가야 했다. ‘친절한 금자씨’에서 이영애가 출소 후 일하는 빵집 청년 배역은 다른 사람에게 넘어갔다.

청소년기에 너무 일찍 대중의 주목을 받은 스타들은 무대에서 내려온 후, 또는 조명의 빛이 줄어들고 박수갈채가 사라지면 극심한 방황을 하게 된다.

“한때 힘들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은 편한 마음으로 연기하고 있다. god는 나에게 영광스러운 기억을 안겨줬지만,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 인기는 뜬구름과 같은 것이다.”



윤계상은 제대 후 SBS 드라마 ‘사랑에 미치다’에 출연해 훨씬 성숙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그는 자신을 연기자로 만들어준 영화로 돌아왔다. 군 입대 기간의 공백을 TV라는 대중매체를 통해 메운 후, 그가 선택한 영화 ‘6년째 연애 중’은 배우 윤계상에 대해 아직도 갸웃거리던 사람들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 작품이었다.

관객 100만명을 넘어선 ‘6년째 연애 중’은 제목 그대로 연애한 지 6년이 되면서 서로에게 권태를 느끼던 커플이, 각각 다른 상대를 만나 결별의 위기를 겪는 과정을 그린 멜로 영화다. 윤계상은 상대 배우인 김하늘과 호흡을 맞춰 매우 사실적이고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다. 그가 일상적 연기의 자연스러운 경지까지 올라갔다는 것은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다.

초짜 배우답지 않은 연기 가요계 이어 2관왕 야망
멜로와 호스트 연기 모두 합격점

불과 두 작품에 출연한 배우가 이 정도 성장을 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큰 감정의 기복 없이 일상의 사소한 부분들을 통해 감정의 밀고 당김을 보여주기 위해선 무엇보다 배역에 대한 몰입과 섬세한 감정선이 필요하다. 윤계상은 그것을 해냈다.

아무래도 올해 남자 배우들 중 윤계상을 주목해야 할 것 같다는 확신이 들게 하는 결정적 작품은 ‘비스티 보이즈’다. 차세대 남자 배우의 중심인 하정우와 공연한 이 작품은 일단 호스트바를 다룬다는 소재 면에서 대중의 관심을 끈다. 영화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호스트바에서 한 달 동안 일한 경험이 있고, 이를 바탕으로 영화를 만들어서 생생한 묘사가 가능했다.

“영화를 찍는 동안 주량을 늘려야만 했다. 또 함께 출연하는 호스트들과 호흡을 맞추기 위해 술을 많이 마셨다. 감독님께서 살을 좀 뺐으면 좋겠다고 하셨는데 촬영하다 보니 5㎏이 늘었다. 모두 술살이다.”

윤계상은 호스트 연기를 위해 술을 많이 마셔 살이 쪘다고 했지만, 그는 여전히 182cm의 멋진 외모를 갖고 있었다. ‘비스티 보이즈’에서 우리가 눈여겨봐야 할 부분은 호스트라는 직업이 아니라 배우 하정우와 윤계상이다.

하정우는 이미 윤종빈 감독의 ‘용서받지 못한 자’ 이후 김기덕 감독과 함께 한 ‘시간’ ‘숨’ 등의 영화를 통해 존재감을 알렸고, 올해 최고의 히트작인 ‘추격자’로 확실하게 정상에 올라선 배우다. 그는 ‘비스티 보이즈’에서 윤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호스트들의 리더 재현 역을 맡아 물오른 연기를 보여준다. 그러나 윤계상은 배우로서는 아직 과도기에 있어 더욱 주목이 필요하다.

1978년생. 올해 서른. 그는 이미 20대 초반이던 2000년대 초, ‘거짓말’ ‘길’ 등의 노래로 god에서 대중적 인기의 절정을 맛보았다. 그런 그가 잔치가 끝난 뒤 어떤 생각으로 연기에 도전하게 됐을까.

‘비스티 보이즈’에서 윤계상은 청담동 호스트바의 호스트들 중에서도 잘생긴 얼굴과 세련된 매너로 텐프로 안에 드는 최고의 호스트 승우 역을 맡았다. ‘올드보이’의 윤진서가 승우의 여자친구인 증기탕 종업원 지원을 연기한다.

‘추격자’ 주인공 하정우와 연기 호흡 ‘척척’

“‘비스티 보이즈’의 승우를 사실적으로 연기하기 위해 실제 호스트들의 디렉터인 PD, 즉 파트너 디렉터를 만나 도움을 받기도 했다. 내가 맡은 승우는 화려했던 과거를 못 잊고 방황하다 호스트계로 뛰어든 인물이다. 잘나가는 에이스 호스트가 된 뒤 한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승우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영화를 찍은 윤계상은 꾸며진 모습이나 인위적인 연기가 나올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만큼 배역의 사실성에 자신 있다는 것이고 캐릭터에 몰입해 연기를 했다는 뜻이다. 2008년 주목할 만한 남자 신인배우가 많이 등장하고 있지만, 윤계상은 그중에서도 가장 놀라운 성장과 성취를 보여줄 것이다.



주간동아 2008.04.29 633호 (p74~7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