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News People|전군표 국세청장

흠집 난 ‘강원도의 자랑’ … 檢의 칼 피해낼까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흠집 난 ‘강원도의 자랑’ … 檢의 칼 피해낼까

‘강원도의 자랑’이 벼랑 끝 위기에 처했다.

정상곤 전(前) 부산지방국세청장의 상납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의 칼이 전군표 국세청장(사진)을 정면으로 겨냥하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지검은 정 전 청장에게서 인사청탁 명목으로 6000만원을 받은 의혹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전 청장에 대한 직접 수사를 서두르고 있어 국가 세무행정의 수장(首長)이 검찰에 소환되는 불상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 전 청장은 검찰 조사에서 세무조사 무마 청탁에 대한 대가로 건설업자 김상진 씨에게 받은 1억원 가운데, 미화 1만 달러와 현금 5000만원 등 총 6000만원을 전 청장이 홍콩 중국 뉴질랜드로 출장 갈 때마다 1000만∼2000만원씩 경비 명목으로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11월 초까지 정 전 청장의 진술이 사실임을 입증할 물증을 찾아낸 뒤 전 청장을 상대로 최종 확인하겠다는 방침이다.

전 청장은 지난해 7·3 개각 당시 3년간 이어진 ‘강원도 출신 무(無) 장관’의 설움을 씻은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강릉 출신)과 함께 최초의 강원도(삼척) 출신 국세청장으로 발탐됨으로써 도민에게 겹경사를 안겨준 인물.

세정 분야에서 엘리트 코스만 거친 국세행정 전문가로 꼽히는 그는 일찍부터 국세청의 차세대 리더로 주목받았다. 행정고시 20회 출신으로 재무부 세제국, 대통령비서실, 참여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파견, 국세청 조사국장 등 조세와 관련한 감사·국제 조세·조사 분야뿐 아니라 세제·심판·송무 업무 분야까지 골고루 거쳤다.



전 청장이 국세청 조사국 사무관으로 있던 1989년 당시, 한진그룹에 대한 세무조사에서 부당감자와 관련해 증여세 515억원을 부과했다가 한진 측의 불복으로 3년간 소송을 겪으면서도 끝까지 과세원칙을 지켜낸 일은 지금도 국세청 내에서 회자된다. 2005년 3월 차장으로 발탁된 이후엔 부동산 투기, 외국계 펀드에 대한 조사, 종합부동산세, 현금영수증 등 굵직한 과제들을 강력히 추진했다는 평을 받았다.

지난해 1월 정부부처 실·국장급 다면평가에서 상사, 동료, 부하직원들로부터 모두 1위를 받았을 정도로 신망도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일까. 국세청은 10월23일 전 청장의 6000만원 수수 의혹이 언론에 보도돼 파장이 커지자, 해명자료를 냄으로써 보도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그의 부인(否認)을 애써 밝히기도 했다.

10월25일 출근길에서 볼 수 있었던 전 청장의 엷은 미소. 그 미소의 진의가 궁금하다.



주간동아 609호 (p12~12)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9

제 1299호

2021.07.23

“싸고 간편해 핵이득” 찜통더위 이기는 쿨템 불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