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뷰 & 새 음반

‘빅마마 콘서트’ 소극장의 빅 감동 예고

  • 정일서 KBS 라디오 PD

‘빅마마 콘서트’ 소극장의 빅 감동 예고

‘빅마마 콘서트’ 소극장의 빅 감동 예고
최근 가요계에서 볼 수 있는두드러진 현상 중 하나는 가수들의 수익 무게중심이 음반에서 공연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공연이라 하면 대형 공연장에서 수천, 수만의 관객을 두고 하는 공연도 있지만 소극장 공연 역시 나름의 맛이 있다.

소극장 콘서트는 무엇보다 가수와 관객이 숨소리까지 느낄 수 있을 만큼 가깝게 소통한다는 점에서 확실한 비교우위를 가진다. 소극장 콘서트라 하면 1000회가 넘는 공연으로 소극장 공연의 전설로 남은 고(故) 김광석의 예에서 보듯 기타 하나 둘러멘 포크가수의 이미지를 쉽게 떠올리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2004년 당대 아이돌 그룹 ‘god’가 펼쳤던 100회의 소극장 공연은 그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최근 새 앨범을 발표한 이적이 소극장 콘서트를 성공시키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빅마마가 바통을 이어받는다. 빅마마는 8월31일~9월9일까지 350석 규모의 소극장 대학로 씨어터 SH에서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하루’ 공연을 한다. 2003년 데뷔 이후 처음 갖는 소극장 콘서트다.

데뷔 당시 빅마마는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한 버블 시스터즈와 함께 꽃미남 가수, 섹시 여가수가 판치던 가요계 외모지상주의에 반기를 들었다. 그리고 그런 마케팅 전략은 그들의 뛰어난 가창력이 뒷받침되면서 성공을 거뒀다. 데뷔앨범에서 ‘Break away’와 ‘체념’을 연달아 히트시킨 빅마마는 2005년 2집의 ‘여자’, 2006년 발매된 3집의 ‘Never mind’ ‘Thanks to’로 이어지는 히트 행진을 벌이면서 가요계의 대표적인 실력파 보컬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빅마마는 가창력에 원숙미까지 더해 더욱 발전한 모습이다.

‘빅마마 콘서트’ 소극장의 빅 감동 예고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세상을 호령하던 1980년대 그에 필적할 유일한 라이벌은 프린스(Prince)였고, 마이클 잭슨의 전설적인 앨범 ‘Thriller’가 거둔 거대한 상업적 성과에 견줄 만한 앨범은 프린스의 ‘Purple Rain’이었다. 그런 프린스의 새 앨범 ‘Planet Earth’가 나왔다. 결론부터 말하면 나이를 먹어도 식지 않는 열정과 에너지가 넘쳐나는 수준급 앨범이다. 첫 곡 ‘Planet Earth’부터 ‘역시’ 하는 만족감이 드는 찰나 이어지는 첫 싱글 ‘Guitar’는 ‘과연’이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만든다. 자신이 정립한 로큰소울(Rock’n Roll과 Soul의 합성어로 두 장르가 혼합된 음악)의 매력으로 가득한 앨범은 중간 중간에 배치된 발라드곡들이 적절하게 속도를 조절한다. 요즘 추세로는 다소 적은 듯한 10곡이 단출하게 담긴 앨범은 어느 한 곡 버릴 것이 없다.



프린스는 뛰어난 음악 실력만큼 날선 문제의식과 비판의식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한때 아티스트의 권리를 무시하는 거대 음반사의 횡포에 맞서 프린스라는 이름을 버리고 남성과 여성의 생물학 기호를 조합한 기호를 사용함으로써, 방송에서 그를 소개할 때 ‘예전에 프린스라고 불리던 사나이’라고 불러야 하는 난감한 상황을 연출했던 것은 지금도 회자되는 유명한 일화. 늙지 않는 프린스는 50줄을 바라보는 나이에 어느 청년들의 음악보다 에너지가 충만한 앨범으로 당당하게 돌아왔다.



주간동아 600호 (p113~113)

정일서 KBS 라디오 PD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