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국 싱가포르 관광대국 ‘용틀임’

비즈니스 행사·대학 캠퍼스 유치·레저도시 전략 주효 한국은 분명한 비전, 일관된 추진 배워야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소국 싱가포르 관광대국 ‘용틀임’

소국 싱가포르 관광대국 ‘용틀임’
싱가포르 관광산업이 거침없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몇 년간 해마다 관광수입과 방문 관광객 수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올해 처음으로 연간 방문 관광객 수 10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 상반기(1~6월) 방문객 수만 해도 490만명. 반년 만에 450만 자국민보다 많은 관광객이 싱가포르를 다녀간 것이다. 이는 전년 대비 5.2% 상승한 결과인데, 관광수입은 이보다 크게 늘었다. 올 상반기 전체 관광수입이 64억 싱가포르달러(약 4조원)로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했다. 관광산업의 ‘질’도 개선된 셈이다.

주로 관광 분야에서 생긴 적자 때문에 지난해 188억 달러(약 17조5300억원)의 서비스수지 적자를 기록, 독일 일본에 이어 세계 3위의 서비스수지 적자 국가라는 부끄러운 성적표를 낸 한국으로서는 이 같은 싱가포르 관광산업의 성장세가 부럽지 않을 수 없다. 인구 4800만명의 한국은 올해 상반기 방문 관광객 수가 301만명에 그쳤다.

서울만한 크기의 작은 도시국가로 천혜절경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중국 본토나 유럽 국가들처럼 세계적인 역사문화 유적을 보유한 것도 아닌 싱가포르가 이처럼 많은 외국 손님을 불러모으는 비결은 무엇일까?

다양한 축제·수륙양용 버스 투어 등 독특한 관광상품 즐비



삼성경제연구소 강신겸 수석연구원은 ‘분명한 비전과 전략’을 첫째 비결로 꼽았다. 리셴륭 총리가 취임과 동시에 제창한 ‘무제한 관광(Tourism Unlimited)’의 기치 아래 2005년 싱가포르관광청(STB·Singapore Tourism Board)은 중장기 과제로 ‘Tourism 2015’를 발표했다.

2015년까지 관광수입을 300억 싱가포르달러로 3배 늘리고, 방문 관광객도 1700만명으로 2배 이상 늘린다(2004년 대비)는 것이 주요 목표다. 이 같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STB는 3가지 전략을 수립했다. △아시아 최고의 컨벤션 및 전시회 장소로 자리매김 △ ‘유니클리 싱가포르(Uniquely Singapore)’라는 브랜드로 다채로운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아시아 최고의 레저도시로 발전 △ 수준 높은 의료 및 교육 서비스를 갖춰 아시아 서비스 중심으로 도약이 그것이다.

강신겸 수석연구원은 “이 같은 전략을 실현하기 위한 세부적인 연동계획(Rolling Plan)이 매우 잘 짜여 있다”고 평가했다. 레저도시 전략의 연동계획 예로는 음식·패션·춤·스포츠 등 매달 대여섯 가지의 축제를 열고, 싱가포르 대표음식인 ‘칠리크랩’을 무료로 먹을 수 있는 쿠폰을 나눠주고, 물 위와 도로를 달리는 수륙양용 버스를 타고 시내를 돌아보는 덕 투어(Duck Tour)처럼 독특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시간여유가 없는 관광객을 위해 ‘금요일 야간쇼핑’(자정까지 연장영업)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것 등을 들 수 있다.

항공권과 호텔숙박권이 포함된 ‘시아 홀리데이’ 상품도 외국 손님들을 끌어들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STB 주도로 개발된 이 상품은 3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다. 최대 15일까지 연장 체류할 수 있도록 한 점에서도 여행객에 대한 배려가 엿보인다. 지난해 이어 올해 여름휴가 때도 시아 홀리데이 상품으로 가족과 함께 싱가포르에 다녀온 배모(37) 씨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음식, 서비스와 시설 좋은 호텔, 그리고 자녀가 좋아하는 나이트사파리 등을 즐길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관광산업 지지부진 한국 “부럽다 부러워”

한편 각종 비즈니스 행사의 적극적인 유치는 싱가포르 관광산업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관광객의 28%가량이 비즈니스 방문객인데, 이들이 지출하는 돈이 전체 관광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로 40억 싱가포르달러에 달한다. 연간 40만명에 이르는 의료관광객, 180만명의 해외 유학생들도 싱가포르 관광산업의 주요 수입원이다. 싱가포르는 교육산업의 육성을 위해 ‘Global Schoolhouse’라는 컨셉트를 바탕으로 2010년까지 세계 유수대학 캠퍼스 10개 유치를 목표로 뛰고 있다. 그 결과 유럽 유수의 경영대학원 인세아드(INSEAD),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존스홉킨스대학, 시카고대 비즈니스스쿨 등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껌 판매를 금지한 적이 있을 정도로 보수적이고 엄격한 나라 싱가포르는 관광산업 육성을 위해서라면 이런 사회적 ‘전통’마저 거스를 만큼 유연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싱가포르는 현재 2009년 개장을 목표로 2개의 카지노를 건설 중이다. 카지노 건설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자 리콴유 전 총리가 나서 “나는 도박에 반대한다. 그러나 세계경제의 흐름이 바뀌는 게 맞다면 우리는 반드시 그 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을 정도다.

서비스수지 적자 폭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고용 없는 성장’ 시대에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관광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라도, 관광산업 육성은 꼭 필요한 일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심원섭 관광정책팀장은 “국내총생산(GDP)에서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유럽 국가들이 15%, 싱가포르가 10%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5%로 저조한 형편”이라며 “관광산업 비중이 10%로 성장할 때까지는 고용창출 효과가 대단히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도 최근 ‘관광으로 나라를 세운다’는 의미로 ‘관광입국(觀光立國) 행동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같은 연구원 류지은 여가정책팀장은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물가가 비싼 탓에 가격경쟁력이 뒤진다고 얘기해왔는데, 싱가포르는 최근 물가가 크게 올랐어도 관광객들에게 가격 대비 높은 만족(Value of Price)을 주고 있어 여전히 인기가 높다”며 “외국 손님에게 높은 만족감을 줄 수 있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류 팀장은 또 “싱가포르에 가면 말레이시아나 인도네시아 관광홍보물을 더 많이 볼 수 있을 정도로 인근 국가와의 연계도 잘돼 있다”고 지적하면서 “일본이나 중국을 경쟁 대상으로만 볼 게 아니라 도쿄에 온 관광객이 서울을, 서울에 온 관광객이 도쿄를 방문하도록 유인하는 연계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싱가포르 관광 관련 카페 ‘토니의 싱가포르/KL 정보센터’를 운영하는 김용우 씨는 “동남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를 호텔 종업원이나 관광지 청소원 등으로 활용해 비용을 낮추는 싱가포르의 유연한 인력정책도 ‘고비용’에 시름하는 한국 관광업계에 좋은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싱가포르관광청 한국사무소 에디슨 고 소장

“7000개의 다국적기업이 핵심 관광자산”


소국 싱가포르 관광대국 ‘용틀임’
-싱가포르가 관광을 주요 동력산업으로 꼽은 이유는 무엇인가.


“관광산업의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세계관광기구는 향후 전 세계 관광산업이 해마다 4%씩 성장할 것으로 내다본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성장률은 6%로 예견된다. 싱가포르는 미국 유럽 일본 등 기존의 주력 고객뿐 아니라 중국 인도 등 잠재력이 큰 고객을 유치하고자 한다.”

-지난해 호텔 평균 방값이 20%나 올랐음에도 점유율이 85%에 이를 정도로 성황을 나타냈다. 비결이 뭔가.

“최근 싱가포르 관광객 수가 해마다 늘고 있어 고무적이다. 이미 싱가포르는 역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국제적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세계적인 쇼, 뮤지컬, 댄스파티, 대규모 세일시즌, 패션축제, 음식축제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와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내년에는 자동차경주 대회인 ‘포뮬러1’ 행사가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약 8만명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싱가포르는 저가항공이 발달했다. 이는 싱가포르 관광에 어떤 영향을 끼치나.

“저가항공은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효자 구실을 한다. 창이공항을 이용하는 승객 중 15%가 저가항공 이용객이다. 1년 전 10%였으니 놀랄 만한 성장세다. 저가항공 전용터미널인 ‘버짓 터미널’이 최근 개관 1년을 맞았는데 그동안 136만명이나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비즈니스 행사 유치 부문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성공 비결이 무엇인가.

“우선 싱가포르에는 7000개 이상의 다국적기업이 있다. 정부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적극 지원한 덕분이다.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에서 6시간 안에 창이공항에 도착할 정도로 지리적 접근성이 좋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산대의 컨벤션 장소를 갖추고 있으며, 비즈니스와 동시에 레저를 즐기기에도 싱가포르는 최적의 조건을 제공한다.”

-2007년 관광산업 전망은 어떻게 보고 있는가.

“올해 목표는 관광수입 136억 싱가포르달러, 방문 관광객 수 1020만명이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0%, 5% 상승한 수치다. 이처럼 공격적인 목표 설정은 그만큼 우리가 자신감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올해는 잠재력이 큰 러시아와 중동 관광객 유치에 주력할 것이다.”


2010년 1200만 관광객 유치 목표로 뛰는 서울시

민관 합작으로 관광마케팅 전담기구 설립 추진


소국 싱가포르 관광대국 ‘용틀임’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 앞 광장에서 열린 행사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샅바를 매고 모래판에서 대결하고 있다.

‘공장이 모두 빠져나간 서울의 미래 먹을거리는 관광산업’. 민선 4기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관광산업 육성에 뛰어들었다. 이를 위해 올해 1월 서울산업통상진흥원과 합작으로 서울시관광마케팅본부(이하 관광본부)를 발족했다. 서울시는 관광마케팅 전담기구를 민관 합작의 제3섹터 형태로 출범시킬 계획으로 올해 말 법인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광본부는 현재 법인 설립 작업과 함께 일본 중국 등 주요 시장을 대상으로 관광프로그램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 관광본부 관계자는 “관광마케팅 기구를 법인화하는 것은 관료주의를 최소화하고 민간의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하기 위함”이라며 “여러 민간자본에서 참여 의사를 비치고 있다”고 밝혔다.




주간동아 600호 (p48~50)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