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뒷마당

기름기 쏙 뺀 최순호 힘든 만큼 성숙해지고

  • 노주환 스포츠조선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기름기 쏙 뺀 최순호 힘든 만큼 성숙해지고

기름기 쏙 뺀 최순호 힘든 만큼 성숙해지고
2005년 초겨울, 당시 실업자이던 최순호 현 울산 현대미포조선 감독(사진)을 만난 한 축구인은 시간이 한참 지난 뒤 이렇게 말했다. “최순호가 당시 좀 힘들었나 봐. 1년 쉬면서 사람이 많이 달라진 것 같더라고.” 그 축구인은 지금도 최 감독을 만났던 그때를 떠올리며 “역시 사람은 고생을 해봐야 해”라고 말한다.

1980년대 한국 축구의 대표 스트라이커로 이름을 날린 최순호 감독. 2004년 말 그는 K리그(한국 프로축구)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리그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하지만 그는 미련 없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그리고 그가 선택한 길은 휴식(실업자)이었다. 1년을 쉬면서 최 감독은 축구와 종교를 통한 봉사의 길을 걸었다. 2005년 7월부터 9월까지 태국 방콕에서 북쪽으로 한 시간쯤 떨어진 방센에서 축구를 가르치며 선교활동을 했던 것.

그 후 귀국한 최 감독은 한국 청소년대표팀(18세 이하) 감독 하마평에 올랐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대표팀 감독이 아닌 내셔널리그(실업축구) 울산 현대미포조선 감독이 됐다. 스타 출신 감독이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실업팀을 맡았을 때 축구인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포항에서도 제대로 못했는데 실업팀에서 만족해하며 일할 수 있을까?” “오래 버티지 못할 거야.”

1년5개월 남짓 지난 6월16일 최 감독의 현대미포조선은 2007내셔널리그 전기 우승을 차지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승리하면 K리그로 승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를 놓고 참 많이 변했다는 말들이 쏟아진다. 내셔널리그 한 관계자는 “(최)순호가 기름기를 쫙 뺀 것 같다. 아주 단순한 인생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주위의 평가가 최 감독도 싫지 않은 듯하다. 6월18일 “내 일과는 아주 단순하다. 선수들과 축구와 인생을 얘기하고 운동장에서 공 차는 것이 거의 전부다. 그리고 나를 새 인생으로 이끈 신앙생활을 하면 그만이다”라고 했다.

최 감독은 선수들에게 축구 기술만 가르치는 것은 아니다. 선수들과 같은 생각을 하기 위해 성경이나 인생 얘기, 고민 상담도 마다하지 않는다. 프로 감독 시절에는 상상도 못하던 모습이다.



주간동아 2007.07.03 592호 (p88~88)

노주환 스포츠조선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