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북한 주민들과 라디오 전파로 데이트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북한 주민들과 라디오 전파로 데이트

북한 주민들과 라디오 전파로 데이트
남녘 대학생들이 자신들이 직접 만든 방송을 북녘 동포들에게 들려주기 위해 발족한 ‘국경없는 방송 대학생운동본부’가 4월3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 단체에는 대북 민간 라디오방송인 ‘열린북한방송’을 통해 북한으로 라디오 전파를 송출해온 12개 대학 방송국과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자유주의대학생네트워크, 탈북대학생모임 등이 참여했다.

이 단체의 이인건 상임대표(22·동국대 방송국장)는 “젊고 열정적인 대학생들이 제작한 콘텐츠는 북한 주민에게 외부 세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심어주고, 남북 젊은이들이 서로의 이질감을 줄여나가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보에 대한 접근권은 21세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겐 일종의 기본권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정보의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이 있어요. 북한 주민들이 바로 그렇죠.”

경희대 동국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12대 대학 방송국이 현재 단파를 이용해 북한에 방송을 송출하고 있다. 이 단체는 앞으로 참여 방송국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전국의 대학 방송국(202개)과 대북방송 네트워크를 만든다는 구상입니다. 5~6월엔 경인지역, 7~9월엔 전국으로 외연을 넓힐 거고요. 네트워크가 꾸려진 뒤엔 고등학교 방송국도 참여시킬 예정입니다.”

이 단체의 설립 목적 중 하나는 대북방송에 대한 정부 지원을 이끌어내는 것. 그래서 정부와 국회를 대상으로 한 캠페인, 정책질의, 공청회 등을 준비 중이다.

“현재 송출되는 방송은 외국 주파수를 쓰는 터라 질이 떨어지고 비용도 많이 듭니다. 주파수(중파)를 확보하면 지금보다 안정적으로 방송을 내보낼 수 있죠. 젊은이들이 만든 프로그램이 더 좋은 음질로 송출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줬으면 합니다.”



주간동아 585호 (p98~99)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