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남궁성우 기자의 X파일

13년 장수 앵커 ‘엄기영의 힘’

  • CBS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기자 socio94@cbs.co.kr

13년 장수 앵커 ‘엄기영의 힘’

13년 장수 앵커 ‘엄기영의 힘’
MBC 보도국의 간판 엄기영(56·사진) 앵커는 언제나 자신이 기자임을 잊지 않는다. 후배들의 특종기사를 보면서 누구보다 기뻐하는 그는 그때마다 “내가 특종을 한 것처럼 가슴이 뛴다”고 말한다.

1985년부터 3년간 파리특파원을 하던 시절 센강변에서 바바리코트를 휘날리며 맺던 그의 멋진 클로징 멘트를 기억하는 시청자들은 이후 오랫동안 그를 ‘이상적인 기자’ 모델로 생각해왔다. 현직 기자뿐 아니라 상당수의 기자 지망생이 그의 이런 모습을 TV에서 보며 “기자가 되겠다”는 꿈을 가졌을 정도다.

보도본부장을 하던 2000년을 전후로 7년씩, 총 13년간 엄 앵커는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했다. 그가 “당선 확정”을 외친 대통령만 해도 세 명, 올해 대선까지 치르면 모두 네 명이 된다. 그러다 보니 대통령 선거와 관련한 에피소드도 많았다. 특히 그는 김대중 대통령이 당선된 1997년 12월 개표 방송을 잊지 못한다. 당시 MBC의 정치부장을 맡고 있던 그는 오후 6시에 나온 출구조사 결과와 동시에 ‘김대중 당선 확정’ 자막을 내보냈다.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어쩌면 무모하기 짝이 없는 시도였다. 그러나 그의 예상은 적중했다. 이후 시청자들은 MBC의 여론조사 결과에 높은 신뢰를 보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그는 이렇게 회상한다.

“최종 결과가 나오는 늦은 밤까지 그야말로 ‘똥줄’이 탔어요.”

엄 앵커는 최근 공식적으로는 MBC를 떠나 ‘부사장급 프리랜서’ 엄 앵커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그런 엄 앵커를 최근 만났다. 역시나 그에게선 오랜 방송인, 자기관리가 잘된 영국 신사의 이미지가 강하게 풍겼다. “정치권 러브콜이 만만치 않을 텐데”라는 질문을 던지자 “대선에는 안 나갈 것”이라고 조크를 던져 좌중을 압도했다.



“무엇보다도 선택의 문제인데 (나에게 맞는 것이) 정치 쪽은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기자를 하고 언론에 몸담고 있는 것보다 정치 쪽에 가는 것이 훨씬 더 잃어버릴 것이 많을 것 같습니다. ‘Because I love it(언론)’이라고 할 수 있죠. 이번 대선은 매우 흥미진진할 것 같습니다. 앵커로서 젊은 기자들의 땀이 묻어나는 열정적인 기사들을 보도하면서 이들과 함께한다면 그것만으로도 얼마나 큰 행운이겠어요.”

그는 영향력 있는 언론인, 장수하는 앵커의 비결에 대해 가장 먼저 ‘신뢰감’을 꼽았다. “앵커로서 시청자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미덕은 어떤 상황에서도 깊은 신뢰감을 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소신이라는 설명. 이와 관련, 그와 뉴스를 공동진행하고 있는 후배 박혜진 아나운서는 “밝은 뉴스를 소개할 때는 어렵지 않지만, 굉장히 민감한 뉴스나 어려운 뉴스를 보도할 때 엄 앵커의 노련한 표정과 앵커 멘트는 누구도 쉽게 따라갈 수 없다”고 말한다.

지난날을 회상하던 그는 1977년 사회부 초년병 기자 시절, 중부경찰서 출입 당시 설악산 헬기 취재를 마치고 돌아오다 헬기가 논바닥에 추락해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일화를 들려줬다. 헬기에 함께 탔던 조종사와 부조종사는 모두 사망한 대형사고였다. 그야말로 생사의 기로에 섰던 순간. 하지만 뇌를 다쳐 두 달간이나 입원해야 했던 그는 기적적으로 회복했고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시간이 많이 지나서일까. 그는 당시에 대해 “다친 머리가 얼굴 쪽이 아니라 왼쪽 머리 속이라서 현재 앵커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엄 앵커는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할 수 있다면 끝까지 가고 싶다. 다만 시청자들이 ‘더는 안 되겠구나’라고 지적한다면 그때는 주저 없이 물러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말은 부사장급 앵커로 취임하며 그가 던진 “방송인으로서 선종(善終·임종 때 성사를 받아 큰 죄가 없는 상태에서 죽는 일)할 각오”라는 일성과도 같은 것이었다. 棟



주간동아 576호 (p76~77)

CBS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기자 socio94@cbs.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