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주일의 국제 인물I 야치 쇼타로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한-일 관계 엎친 데 ‘세 치 혀 파문’ 덮쳐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한-일 관계 엎친 데 ‘세 치 혀 파문’ 덮쳐

한-일 관계 엎친 데 ‘세 치 혀 파문’ 덮쳐
한국 정부는 ‘야치 발언’을 단순한 망언으로 치부하고 넘어갈 것인가. 진정 한-미, 한-일 간 ‘정보 공유’에는 이상 기류가 없는가.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북핵 문제에 대해 미국과 일본은 정보를 공유하는데, 미국이 한국을 믿지 않기 때문에 일본이 얻어내는 북핵 관련 정보를 한국과 공유하는 것은 어렵다”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일 관계가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청와대는 야치 발언에 대해 “대단히 주제넘은 일”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지만,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문책 요구에 대해 ‘한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에서 비공식적으로 오간 발언이었다’며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이 사건을 ‘현재의 한-일, 한-미 관계를 상징하는 파문이다’고 정의했다. 이 사건은 6월 예정된 한일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야치 차관은 도쿄대학 법학과를 졸업하고 1969년 외무성에 입성했다. 대표적인 미국통이며 정치권에서 대북 강경론자로 통하고 있다. 자민당 내 실력자인 아베 신조 간사장 대리의 강력한 후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간동아 2005.06.07 488호 (p14~14)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