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인물주가

상한가 이라크 축구팀 / 하한가 미국 농구팀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상한가 이라크 축구팀 / 하한가 미국 농구팀

상한가 이라크 축구팀 /  하한가 미국 농구팀
▲ 상한가 이라크 축구팀

조국에서 테러가 사라졌으면 좋겠다던 이라크 축구대표팀. 2004 아테네올림픽 조별리그에서 2연승을 올리며 아르헨티나에 이어 두 번째,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먼저 8강에 안착. 전화(戰火)를 딛고 일군 ‘쾌거’라 기쁨은 두 배. 강호 포르투갈과 중미의 복병 코스타리카를 거푸 물리친 원동력은 조국애라고 선수들 밝혀. 전화에 고통받는 자국 국민에게 모처럼 기쁨을 선사한 이라크 축구팀 선전하시라.

상한가 이라크 축구팀 /  하한가 미국 농구팀
▼ 하한가 미국 농구팀

놀러 온 건지, 경기하러 온 건지 헷갈리는 미국 농구 드림팀. 2004 아테네올림픽 조별리그에서 복병 푸에르토리코에 일격당해 망신살. 운동보다 관광에 더 신경 쓰더니 73대 92로 대패. 드림팀인지 악몽팀인지…. 1936년 이후 올림픽에서 109승 2패를 기록하던 농구 지존이 패배한 것은 88서울올림픽 4강전 이후 16년 만. 주장 앨런 아이버슨은 “우리도 놀랐다”며 아연실색했다고.



주간동아 449호 (p92~92)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