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말말

국무총리엔 청렴의 대명사인 황희 外

국무총리엔 청렴의 대명사인 황희 外

외교통상부 장관은 협상의 달인 서희(고려),

국방부 장관엔 탁월한 전략과 살신성인을 보여준 이순신(조선),

통일부와 해양수산부는 분단을 누구보다 반대한 김구(한국)와 해상왕국을 재현한 장보고(통일신라),

재정경제부는 21C형 대동법으로 불합리한 조세제도를 고쳐나갈 이원익(조선),

보건복지부는 살신성인의 의사 허준(조선)이 맡아야….



오죽했으면 ‘협상의 달인’ 서희까지 끄집어냈을까…. ‘정부가 제발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가상내각.

●일단 내 심장이나 확인해봐야겠다.

6월25일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포르투갈 축구감독)

유로2004 잉글랜드와 치른 8강전은 일생에서 가장 스릴이 넘친 경기였다면서.

●김정일 위원장은 생선회는 좋아하지만 피자에 얹은 이탈리아식 멸치젓갈인 안초비는 싫어한다.

6월26일 LA타임스

북한 주민들이 헐벗고 굶주리는 동안 지도자는 최고의 음식과 술을 탐닉하고 있다며.

●부모가 자식을 버린 것과 뭐가 다르냐.

6월26일 고 김선일씨의 사촌형 진학씨

인천국제공항 귀빈실에서 김씨의 시신을 기다리다 문재인 대통령시민사회수석비서관 등 정부 및 정당 관계자들을 향해 분노를 터뜨리며.

●자이툰부대가 ‘소총수 부대’ 수준인데 전쟁터에 망치를 들고 나갈 수 있느냐.

6월25일 열린우리당 안영근 의원

김선일씨 피살사건과 관련해, 파병 방침은 바꿀 수 없다며.



주간동아 442호 (p11~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