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제1회 전자랜드배 청룡부 준결승전

나비처럼 날아 ‘백4’를 쏘다

최철한 8단(백) : 송태곤 7단(흑)

  • 정용진/ Tygem 바둑웹진 이사

나비처럼 날아 ‘백4’를 쏘다

나비처럼 날아 ‘백4’를 쏘다

장면도

19살의 최철한 8단과 18살의 송태곤 7단은 한국 바둑을 이어갈 ‘차세대 전폭기’다. 이창호 9단에게 가장 위협적인 존재로 떠오른 이들은 이미 이창호의 10년 아성을 잠식하고 있다. 최철한 8단은 국내에서 이창호 9단이 갖고 있던 국수와 기성 타이틀을 연거푸 빼앗은 데 이어 우승상금 40만 달러가 걸린 응씨배 8강전에서도 ‘반상 지존’을 침몰시키고 4강에 올랐다. 현재 국내 3관왕.

송태곤 7단은 지난해 후지쓰배 4강에서 이창호 9단에 일격을 가한 ‘소년장사’. 국내무대보다 국제무대 체질인 그는 지난해 후지쓰배에서 준우승한 데 이어 올해 역시 응씨배 4강에 올라 세계 챔피언을 넘보고 있다.

두 차세대 전폭기가 전자랜드배 청룡부 준결승전에서 정면으로 맞닥뜨렸다. 두 기사의 기세와 무게를 감안할 때 사실상의 결승전이었다. 최철한 8단의 별명은 ‘독사’, 송태곤 7단은 ‘타이슨’이다. 둘 다 지독하고 무시무시한 싸움 바둑꾼이어서 치열한 인파이팅이 예상되었는데 과연 그러했다. 국면은 상변 접전에서 흑 ▲ 석 점을 접수한 백이 좋다. 관건은 하변 백○대마의 타개. 비세를 의식한 ‘송폭풍’ ‘송타이슨’이 드디어 흑1·3으로 핵주먹을 날리고 들어왔다. 이때 백4가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 멋진 타개책이었다.

나비처럼 날아 ‘백4’를 쏘다
처음 검토실에서는 이 백4를 보며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시간에 쫓겨서 둔 것도 아니고 이런 수는 흑5를 불러 ‘다음’이 없을 경우 속수가 되기 쉽다”고 미지근한 평가를 했으나 처럼 백1 이하로 패(A)를 내는 수단이 있음을 파악하고는 뒤늦게 무릎을 쳤다. 백6·8로 끊긴 좌하귀 흑은 서둘러 11·13으로 돌보지 않을 수 없었고, 와 같은 패 맛을 보며 백은 다음 가로 마음껏 붙여가며 팻감 만들기를 겸한 타개에 나서 멋지게 수습했다. 279수 끝, 백 2집 반 승.



주간동아 442호 (p91~91)

정용진/ Tygem 바둑웹진 이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