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농촌문제 해결 앞장 ‘한마음 부부’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농촌문제 해결 앞장 ‘한마음 부부’

농촌문제 해결 앞장 ‘한마음 부부’
충남대 박진도 교수(경제학·52·사진)와 열린우리당 이은영 의원(52) 부부가 10억원의 사재를 털어 농촌문제 해결책을 연구하는 ‘지역재단’(이사장 정영일, www.krdf. or.kr)을 만들었다. 박교수는 재단 상임이사로 재단을 진두지휘하고, 이의원은 자문위원으로 외곽에서 지원한다.

7월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지역재단의 목표는 아래로부터의 농촌 개혁. 시·군 단위의 농촌지역 지도자를 발굴하고 이들의 역량을 높이는 지원사업 등을 벌여 WTO(세계무역기구) 체제가 등장한 이후 시장 개방 압력 등으로 인해 위기에 처한 농촌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것이다.

박교수는 “지역개발에 나선 활동가들을 교육하고 이들간의 네트워크를 구성해 농민들을 도울 것”이라며 “지역발전과 관련한 이론 실천방안 우수사례, 지역 리더 활동사례를 지역 리더들과 농민들에게 제공하고 지방자치단체의 농촌 정책을 자문해주는 조언자 노릇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역재단이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사업은 지역 리더 교육.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지도자를 발굴해내고, 그들과 함께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게 지역재단의 꿈이다.

“도시 따라잡기식 개발이 아닌 경제 사회 문화 환경을 고루 아우르는 발전 모델을 추구할 겁니다. 경제 발전은 지역 발전의 중요한 과정이지만 그 자체로 최종 목표가 될 순 없습니다.”



지역재단의 뿌리는 1998년 결성된 ‘지역을 사랑하는 모임’이다. 모임에 참여한 학자들과 현장 활동가들은 5년여 동안 지역의 우수 발전 사례를 연구하고 지역 리더들을 직접 만나면서 농촌의 미래를 고민해왔다. 이 모임이 10억원의 자본금을 마련하고 가시적인 결과를 목표로 한 실천조직으로 확대 개편된 게 지역재단이다.

지역재단엔 중앙대 김성훈 교수(전 농림부 장관), 한국식품영양재단 김숙희 이사장(전 교육부 장관), 김중배 전 동아일보 편집국장, 신유통연구회 원철희 이사장(전 농협중앙회 회장), 서울여대 송보경 교수, 여성민우회 김상희 공동대표 등이 참여하고 있다.



주간동아 442호 (p92~92)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