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 주가

상한가 이아름 / 하한가 폭설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상한가 이아름 / 하한가 폭설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상한가 이아름 / 하한가 폭설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 상한가 이아름

“16살 되기만 기다렸어요.” 간경화 투병 중인 아버지에게 장기 기증한 이아름양. 6살 때부터 되뇌던 “내가 아빠 살리겠다” 약속 지켜. 1993년 간경화 판정받은 이문섭씨, 긴 세월 투병하며 장기기증자 찾았지만 헛수고. 가족 중 혈액형 맞는 이는 나이 어린 아름양뿐. 지난해 12월 만 16세 생일 되자마자 “이제 기증 가능 나이 됐으니 내 간 드리마” 선뜻 나서. 효녀 심청이 따로 있나, 이 가족의 미래에 축복을.

상한가 이아름 / 하한가 폭설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 하한가 폭설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사태 다 끝난 다음 ‘긴급’관계장관회의라고? 4일 오후부터 시작된 100년 만의 ‘3월 폭설’. 다음날 고속도로는 다 막히고 차량은 꼼짝도 못하는데 정부·도로공사 늑장 대응. 도로 차단, 중앙분리대 제거 늦고 제설작업 역시 늦어. 압권은 6일 열린 긴급관계장관회의. 눈 그치고 국민 1만 명 밤새 꼬박 고립된 다음, ‘재해 대책’ 물 건너갔으니 이제 ‘복구 대책’이라고? 정말 왜들 이러시나, 사오정이 따로 없네.



주간동아 426호 (p92~92)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