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말말

씨티그룹의 국내 진출은 북한 핵문제가 안전하다는 메시지다 外

씨티그룹의 국내 진출은 북한 핵문제가 안전하다는 메시지다 外

▶ 씨티그룹의 국내 진출은 북한 핵문제가 안전하다는 메시지다.

3월4일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 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서 씨티그룹의 한미은행 인수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 삼성 출신이라는 것이 흠은 아니다.

3월7일 황영기 우리금융 회장 후보



우리금융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민영화의 성공이며, 이를 위해 주주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매진할 것이라며.

▶ 지금은 사랑에 빠질 수 없어요.

북한 유도선수 계순희

북한 월간지 ‘금수강산’과의 인터뷰에서 아테네올림픽에 나가야 하고 아직은 유도복을 벗을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면서.

▶ 중국이 실수 때문에 졌다고 하는데, 축구에서는 상대의 실수를 기회로 연결하는 것이 기술이다.

3월3일 김호곤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아테네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 대(對)중국전에서 승리한 뒤 중국팀 감독의 ‘실수’ 주장을 반박하며.

▶ 외국인으로 태어났으면 좋았을 것이다.

3월3일 증권거래소의 한 직원

한국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은 돈을 엄청 벌고 있는 반면 한국 사람은 주식투자로 돈 벌기보다 잃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 열린우리당인가 걸린우리당인가.

3월8일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

열린우리당 총선 후보들의 위법 사례가 가장 많다며.



주간동아 426호 (p11~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