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말말

피곤하니 교도소로 보내달라더라.

피곤하니 교도소로 보내달라더라.

▶ 피곤하니 교도소로 보내달라더라.

1월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의 한 관계자

수십 차례 소매치기 등으로 교도소에서 30년 넘게 복역한 70대 노인이 출소한 지 6개월 만에 다시 소매치기를 하다 경찰에 붙잡힌 뒤 영장실질심사도 거부했다며.

▶ 독도에 해상관광호텔을 세우자.

1월11일 황백현 독도유인도화운동본부 의장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한일 분쟁을 끝내기 위해 독도에 해상호텔을 지은 뒤 2가구 이상이 주민등록을 옮겨 6개월 이상 살면 독도는 한국의 유인도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 우리의 제안은 기술적인 고려와 인문·사회적 고려가 모두 담긴 결정이다.

1월7일 서울대 강창순 원자핵공학과 교수

서울대 관악산 부지에 원전센터를 건립하자는 제안을 내놓으면서.

▶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결혼한다는 것이 내겐 그렇게 야단법석을 떨 일은 아니었다.

1월7일 팝 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전격 결혼했다가 55시간 만에 취소해 유명해진 제이슨 알렉산더

NBC와의 인터뷰에서 동갑내기 소꿉동무와 충동적인 장난으로 저지른 일이지만 곧 엄청난 실수였음을 깨달았다며.

▶ 잘되는 시기에는 문제점이 잘 보이지 않고 바빠서 고칠 여유가 없는 법.

회사 홈페이지(www.ahnlab.com)에서 안철수연구소 안철수 대표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보내는 개인 조직 국가는 언젠가 다시 좋은 때를 맞이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망하게 마련이라며.

▶ 위기와 기회는 같이 찾아온다.

1월9일 발간된 현대엘리베이터와 현대상선 사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금강고려화학(KCC)과의 경영권 갈등을 극복한다면 현대그룹은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주간동아 419호 (p13~1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