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공인중개사 시험' 탈은 나도 수입은 짭짤

  •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공인중개사 시험' 탈은 나도 수입은 짭짤

'공인중개사 시험' 탈은 나도 수입은 짭짤

제13회 공인중개사 시험은 응시율이 10%포인트 이상 높아졌지만 문제지 부족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일부 시험장의 문제지 부족 사태로 인해 물의를 빚었던 제13회 공인중개사 시험을 주관한 산업인력공단이 부실한 시험 관리에도 불구하고 응시료 수입으로만 무려 34억원이 넘는 돈을 챙긴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10월20일 치러진 제13회 공인중개사 시험 응시료는 1인당 1만3000원으로 지난해의 5000원에 비해 무려 160%나 인상됐다. 올해 응시자 수 역시 지난해의 두 배가 넘는 26만6000명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공단이 이번 시험으로 거둬들인 응시료 수입은 34억원을 훨씬 뛰어넘는 셈이다.

공인중개사 시험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건설교통부가 직접 주관해왔다. 그러나 국가자격시험 운영의 효율성을 기한다는 명분으로 올해부터 산업인력공단이 위탁받아 처음 시험을 주관했던 것. 공단 관계자는 “건교부가 주관할 때와 달리 공단은 국고 지원 없이 시험을 주관하기 때문에 응시료가 비쌀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공인중개사 시험 중도 포기 이유를 놓고도 시험을 주관한 공단측과 응시자들의 대립이 계속되고 있다. 문제지 부족 사태로 인해 시험을 중도에 포기한 사람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산업인력공단이나 건교부측은 “문제지 사본으로 응시한 사람들에게는 부족 시간을 보충해주었기 때문에 문제지 부족으로 인해 시험을 중간에 포기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해명하고 있다. 공단측의 설명에 따르면 문제지 부족 사태가 빚어진 1차시험 종료 후 스스로 2차시험을 포기한 사람은 있으나 이는 1차시험 합격자에 한해 2차시험 응시 기회를 주는 중개사 시험 속성상 1차 불합격을 예상하고 스스로 2차시험을 포기한 사람이라는 것.

그러나 응시자들은 이러한 공단측의 설명에 반발하고 있다. “1차시험을 포기한 사람이 문제지 부족에 따른 혼란 때문인지 실력 부족인지 어떻게 공단이 자의적으로 판단하느냐”는 것. 응시자들은 또 “시험 운영 주체가 건교부에서 전문기관인 산업인력공단으로 넘어갔지만 시험 운영 면에서 나아진 것이 하나도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2.10.31 357호 (p9~9)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