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장애인의 날’ 누가 이들을 분노케 했나

  • < 사진 / 김형우 기자 > free217@donga.com / < 글 / 황일도 기자 > shamora@donga.com

‘장애인의 날’ 누가 이들을 분노케 했나

‘장애인의 날’ 누가 이들을 분노케 했나
4월20일 ‘장애인의 날’.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역도 경기장에서는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렸다. 곳곳에서는 연예인들이 동원된 ‘한마음 대축제’ ‘사랑의 바자회’ 같은 행사가 열렸다. 이날 하루 언론들은 앞다투어 장애인 관련 프로그램과 기사를 내보냈다.

그러나 87개 관련 단체로 구성된 ‘4·20 장애인차별철폐투쟁 공동기획단’은 이날을 오히려 ‘투쟁의 날’로 선포하고, “평소의 무관심에 대해

면죄부를 주는 시혜성 행사에는 들러리 서지 않겠다”며 정부 주최 행사를 보이콧했다. 대신 이들이 이날 개최한

‘장애인차별철폐투쟁 결의대회’는 경찰과의 심한 몸싸움 속에 진행됐다.

유명무실한 장애인 의무고용제도, 20%에 불과한 지하철역 엘리베이터 설치율, 비현실적인 기초생활보장 생계 급여…. 장애인들에게는



‘창살 없는 감옥’이나 다름없다는 2002년 대한민국, 자신들의 몸에 얽힌 부자유와 불평등의 쇠사슬을 풀어내기 위해

현실에의 안주 대신 싸움을 택한 사람들의 갈 길은 아직 멀기만 하다.



주간동아 2002.05.03 332호 (p8~9)

< 사진 / 김형우 기자 > free217@donga.com / < 글 / 황일도 기자 > shamo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