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평|금발이 너무해

금발 미녀도 멍청하지 않다

  •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금발 미녀도 멍청하지 않다

금발 미녀도 멍청하지 않다
여기 눈부신 금발 미녀가 있다. 남자는 물론 같은 여학생들 사이에서도 인기 만점인 그녀는 의상 전공의 장학생이며 캠퍼스 캘린더의 모델이기도 하다. 거기에 하버드 법대에 다니는 집안 좋은 남자친구까지 있으니 그야말로 남부러울 게 없어 보인다.

세상 걱정 근심 하나 없이 오직 남자친구와 결혼할 꿈에 부풀어 있는 그녀에게 남자는 어느 날 결별을 선언한다. “난 미래지향적인 여자를 원해. 나에게 필요한 건 마를린 먼로가 아니라 재클린 케네디지.” ‘뭐? 내가 너무 금발이라서, 가슴이 커서 헤어져야겠다고?’ 비탄에 잠긴 엘르(리즈 위더스푼)는 슬슬 오기가 발동한다. ‘나라고 하버드 못 가란 법 없잖아?’

우리는 알게 모르게 수많은 편견의 벽에 갇혀 산다. 키 큰 남자는 싱겁다든지, 운동선수는 무식하다든지, 명문대에 다니는 여대생은 따분하고 못생겼다는 식의 편견은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사람의 의식세계를 지배한다. 전체 미국인의 1%에 지나지 않는다는 천연 금발(염색이 아닌)의 소유자에게도 이런 편견은 따라다닌다. 거기다 ‘쭉쭉빵빵한’ 몸매까지 가졌다면 사람들은 쉽게 ‘머리는 텅 비고, 멍청하며, 취미라곤 쇼핑밖에 없을 것’이라고 단정짓는다.

금발 미녀도 멍청하지 않다
이런 편견에 분통이 터진 엘르는 하버드대 법대에 들어가겠다고 결심한다. 그런 그녀를 보고 부모마저 “네가 왜 그런 심각하고 따분한 짓을 해야 하지?”라고 묻는다. 절치부심 끝에 하버드대에 들어간 엘르가 미국 동부의 (예비) 파워 엘리트들 사이에서 겪어야 하는 편견과 냉대는 그 정도가 훨씬 심각하다. 어떤 비웃음에도 특유의 현명함과 태연함, 그리고 남달리 따뜻한 마음씨로 ‘멍청한 금발’의 전형을 극복해 가는 엘르의 행보는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한다. 온통 몸단장에만 관심이 있던 그녀가 훌륭한 변호사로 성장해 가는 과정이 다소 비약적으로 느껴지기는 하지만, 냉철한 이성이 지배하는 법정에서도 결국은 엘르의 따뜻한 감성이 승리를 거둔다는 영화의 메시지는 전혀 거북스럽지 않다.

개봉 첫주 2천만 달러 ‘대박’



금발 미녀도 멍청하지 않다
‘금발이 너무해’는 올 7월 미국에서 개봉된 뒤 첫 주말에만 20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려 영화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영화에 들어간 제작비는 겨우(?) 1800만 달러. 아만다 브라운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를 예기치 못한 성공으로 이끈 주인공은 엘르역의 리즈 위더스푼.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에 출연해 국내에도 얼굴이 알려진 그녀는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샛별답게 재치 있고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 보인다. 전형적인 할리우드 영화지만 ‘금발이…’는 그녀의 연기에 힘입어 아주 재미있고 개성적인 드라마로 완성되었다.



주간동아 2001.10.25 306호 (p84~85)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