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라엘현상 환상인가 신비인가

“지구인이 외계인 DNA 복제인간”

외계인 신봉 ‘라엘’ 한국 방문 ‘인간복제’ 프로젝트 강조… 생명공학이 신앙대상으로

  • < 허만섭 기자 > yyoungho@donga.com

“지구인이 외계인 DNA 복제인간”

“지구인이 외계인 DNA 복제인간”
지난 8월27일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 “인간복제 실험을 하겠다”고 선언한 외계인 신봉단체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설립자 라엘씨(55)가 젊고 아름다운 여자친구와 함께 도착했다. 40여 명의 한국지부 회원들은 화려한 환영 피켓을 들썩거리며 라엘 부부를 맞이했다. 다음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라엘 기자회견엔 국내외 신문·방송·잡지 기자들로 성황을 이뤘다. 9월4일까지 라엘씨는 무려 40여 개 언론매체와 인터뷰를 가졌다. 신문에 ‘1단 기사’로 처리된 지난 99년의 한국방문 때와 비교하면 격세지감을 느낄 정도였다.

그의 이번 한국여행은 지난 6월부터 시작한 ‘인간복제 전도’를 위한 세계 투어의 일환이었다. 라엘씨는 “시차 적응이 안 되어 피곤하다”며 언론접촉 이외 공식 일정은 잡지 않았다. 이를 두고 “겨우 지구 한바퀴 돌고 뭘 그러냐”는 농담도 나왔다. “79년 외계인의 초청으로 지구에서 1광년이나 떨어진 행성까지 여행하고 돌아왔다”는 그의 주장을 빗댄 말이다.

그는 결과적으로 한국 매스컴을 유효 적절하게 활용하는 데 성공했다. 심지어 그의 인간복제 이론에 적대적 보도들까지도 라엘의 영향력 증대에 도움을 주었다고 ‘라엘리안’들은 보고 있다. 서울 체류 9일 만에 라엘씨는 이른바 ‘라엘쇼크’를 일으켰으며 ‘인간복제 논쟁’에 불을 지핀 것이다. 이는 인간복제는 고사하고 인간배아세포의 복제에도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보수적 한국에서 지금까지 어떤 과학자나 사상가도 감히 해내지 못한 일이었다.

지난 9월6일 기자는 라엘리안 무브먼트 한국지부를 찾았다. 라엘처럼 흰색 상의에 은색 목걸이를 착용한 최상렬 지부장은 반갑게 기자의 손을 잡았다. ‘주간동아’가 2001년 3월1일자 273호에서 “한국인 8명이 라엘이 관여한 클로나이드사에 자신을 복제해 달라고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특종 보도한 것이 지난 6개월 동안 라엘리안 활동을 한국에 알리는 데 영향을 주었다는 이유에서였다. 한국인이 복제신청을 했고 그 중 일부를 대상으로 복제실험이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된 점이 알려지면서 라엘에 대한 한국 매스컴의 관심이 증폭했다는 것이다.

“지구인이 외계인 DNA 복제인간”
라엘리안측은 자신들의 인간복제 계획은 ‘4단계 복제’로 집약된다고 밝힌다. 4단계 복제론은 자극적 논란거리를 가득 품고 있었다. 사람의 체세포를 복제해 유전자가 똑같은 아기를 태어나게 하는 복제방식이 1단계다. 라엘리안 한국지부의 홍보책임자 곽기화씨에 따르면 현재의 인간복제논란은 가장 낮은 단계를 의미하는 것으로, 현수준의 과학기술로도 실현할 수 있다고 한다. 2단계는 1단계 과정으로 태어난 복제아기를 고속 성장하게 하는 것. 그야말로 자신과 똑같은 나이의 또 다른 자신이 동시대에 출현하는 복제인간의 결정판이라 할 수 있다. 3단계는 예를 들면 임종 직전의 80세 노인이 25세 나이의 또 다른 자신의 육체를 복제한 뒤 기억, 지적 능력, 감정, 개성 등 소위 ‘자아’를 복제한 뇌에 ‘다운로드’해 25세의 자신으로 사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방식을 실현하면 영원히 늙지 않고 영원히 죽지 않는 삶이 가능하다고 한다. 마지막 4단계는 인간의 체세포가 아닌 단순한 원소만으로 인간을 창조하는 단계다. 이는 다른 말로 기독교에서 여호와가 흙에서 아담을 빚어냈듯 인간이 ‘창조주’ 즉, 신의 영역에 올라선다는 의미다.



라엘리안 사상의 ‘독창성’은 바로 4단계를 외계인과 연결시킨 점에서 찾을 수 있다. 즉, 시간을 역순으로 돌려 현재의 인간은 바로 4단계의 기술을 가진 외계인이 자신을 복제해 만든 존재라는 것이다. 이 가설에서 인간은 창조된 존재가 아닌 복제한 존재기 때문에 다른 인간을 복제해도 괜찮은 윤리적 정당성을 갖는다.

3, 4단계가 정말 실현된다면 현 인류의 정치·사회·의식체제로는 삶의 안정성을 보장할 방법이 없어진다. 이때의 혼란상황에 대한 대안으로 라엘은 ‘외계인의 강림과 지원’을 제시한다. 라엘 사상이 종교적 색채를 띠는 순간이다. 그러나 곽기화씨는 “전체 구도로 봤을 때 라엘사상은 과학을 신앙의 대상으로 보는 쪽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기자와 접촉한 다른 2명의 라엘리안(유대훈씨, 이타놀씨)도 믿음의 무게중심을 신비주의(외계인)가 아닌 현실주의(생명공학)에 두고 있었다. 이들은 인간복제를 포함한 생명공학의 발전은 피할 수 없는 일로 전제했다. “인간이 복제되는 현상을 감당하고 컨트롤할 만한 새로운 가치체계를 능동적으로 개발하는 것이 어차피 다가올 부작용을 줄이면서 나이와 질병에서 해방된 진보된 생명체로 나가는 최선의 길이다”는 믿음이었다.

라엘리안들은 한국에서의 인간복제실험이 아직 계획된 바 없다고 밝혔지만 가능성은 계속 열어두었다. ‘생명윤리기본법’이 제정되지 않는 한 인간복제를 법으로 막기는 힘든 상황이다. 라엘의 활동을 심상치 않다고 본 참여연대는 발 빠르게 법안 제정을 보건복지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인간복제가 왜 나쁘냐고요? 인간은 실험대상이 될 수 없으며 인간의 존엄성은 고유성에서 비롯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맞는 말이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은 인간복제를 터부시해 온 ‘방어막’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주간동아 2001.09.20 302호 (p66~67)

< 허만섭 기자 >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