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단한 삶’ 재치와 익살로 채색

서울·제주서 ‘아시아만화전’… 9개국 작가 ‘경제 위기’ 풍자

  •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고단한 삶’ 재치와 익살로 채색

‘고단한 삶’ 재치와 익살로 채색
지난 10년, 고도성장과 경제위기를 번갈아 경험하며 천국과 지옥을 오간 아시아인들. 그들의 삶을 한 컷의 만화에 담은 ‘아시아만화전’이 한국에서 개최된다.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가 주최한 이 전시는 올해 10년째를 맞이해 9개국(중국·인도·인도네시아·한국·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태국·일본)에서 10명(일본 2명)의 만화가가 90점의 그림을 선보일 예정. 참가자들 대부분 자국 유력 일간지 시사만화가 출신으로 아시아가 동시다발적으로 겪은 ‘경제위기’의 모습을 군더더기 없는 한 장의 그림으로 표현했다.



‘고단한 삶’ 재치와 익살로 채색
한국 대표로 참가한 ‘고바우 영감’의 김성환 화백은 ‘거지도 자가용으로 영업’이라는 제목으로 자가용풍속도를 재치있게 표현했고, 일본의 모리타 겐지는 ‘무의 경지’라는 그림에서 선(禪) 수행중 휴대전화가 울리는 상황을 묘사했다. 미얀마의 오 피 케가 그린 ‘아죽 익숙해짐’이란 제목의 만화는 같은 아시아 경제 위기라도 더 이상 나쁠 게 없는 미얀마의 밑바닥 삶을 풍자적으로 그렸다.



‘고단한 삶’ 재치와 익살로 채색
경제성장을 위해 숨가쁘게 달려온 1990~97년 아시아 각국의 변화상과 97년 여름 태국을 진앙지로 시작한 아시아 경제위기 이후 나락에 빠진 보통 사람의 삶을 한 장의 만화로 읽을 수 있다. 일본, 한국 순회전시에 이어 아시아 4개국 전시가 이어진다.





‘고단한 삶’ 재치와 익살로 채색
- 6월 21일 ~ 7월 2일/ 세종문화회관 세종갤러리 제 3전시장

- 7월 6일 ~ 12일/ 서울산업진흥재단 애니메이션센터 전시실

- 8월 6일 ~ 17일/ 제주 일본국총영사관 공보문화센터 탐라홀



주간동아 2001.06.21 289호 (p74~76)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